광고

이번엔 경강선... 철도안전 어디서 문제일까?

차량 등 시설물에 대한 노후여부 엄격히 조사해야

이형근 | 입력 : 2018/12/08 [15:11]

[국토매일-이형근 기자] 오전 7시 35분 강릉에서 서울로 가던 KTX가 탈선해 열차 10량중 4량이 선로를 벗어나 14명이 부상한 것으로 파악됐다. 국토교통부는 이날 사고를 접수하고 위기단계를 오전 9시 40분 현재 주의경보로 격상하고 철도안전정책관을 실장으로 상황실을 운영하고 있다. 또한 2차관 및 철도국장, 철도안전감독관, 철도경찰, 항공철도사고조사위원회 4명이 전원 현장출동해 상황파악 등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가장 막강한 힘을 발휘해야 하는 사고조사위원회는 인원 부족으로 얼마나 활약할지 의문시 된다. 

 

국토부에 따르면 열차의 정상운행은 오는 10일부터 되며 나머지 기간 동안에는 대체 운송수단으로 여객을 소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탈선사고를 통해 알아야 할 점은 한국철도가 신규 건설보다 유지와 보수, 개량에 더 집중해야 할 정도로 성숙했다는 점이다. 

 

이번 사고로 국토교통부는 벌집을 쑤셔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오송역 사고당시 철도시설공단 이사장이 국토교통부 2차관에게 불려가 문책 받을 것을 비롯해 철도안전 정책관이 청와대까지 불려가 질타를 받는 등 최근 보기 드문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다.

 

따라서 공사와 공단은 모두 안전 실천 결의 대회 등을 통해 새로운 각오를 보내는 시점에서 발생한 탈선사고는 잘잘못을 떠나 안전에 관한 매뉴얼과 과제에 대해 다시 한 번 검토해볼 과제를 남겨놓았다. 

 

이번 사고 이후 철도 탈선은 다시 한 번 철도 안전점검체계의 총체적 점검과 객관적 사과 조사프로그램 및 기관 설립을 위한 법적 근거 필요성을 다시 한 번 국민들에게 알렸다. 다행히 최근 철도 관련 산업이 좀더 첨단 기술을 차용해 실시간 단위로 위험을 체크하는 연구도 진행되고 있어 앞으로 안전에 희망이 있지만 현재 안전 관리는 좀더 철저하게 진행해야 한다는 과제가 남았다. 

 

경강선은 건설당시부터 정부의 감시 아래 공정을 진행했다. 평창 올림픽이 진행되는 과정에서 건설된 만큼 감사원을 비롯해 각종 사정기관이 모두 감사에 동원됐고 그 결과 “공정 진행을 못하겠다”는 말까지 나올 정도였다. 그리고 설계 변경 등을  적발했지만 안전엔 아무런 도움을 주지 못했다.

 

국토부와 철도공사는 앞으로 점검에 대해 철저한 주기적 관리와 노후차량 교체, 소모성 부품의 전수조사 등 조치를 취해야 한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