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국립생물자원관, 생물다양성 정보 활용 워크숍 개최

우리나라 생물다양성 분야 빅데이터 정보 제공 및 연구 활성화 기반 다져

백지선 기자 | 입력 : 2018/12/07 [16:33]
    생물다양성정보 분석·활용·연구 워크숍 포스터
[국토매일]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은 국공립 및 민간 생물다양성 관리기관의 연구자와 생물다양성정보 활용 연구에 관심이 있는 일반인을 대상으로 '생물다양성 정보 분석·활용·연구 워크숍'을 7일 인천 서구 국립생물자원관 전시교육동에서 개최한다.

이번 워크숍은 '유전정보 및 생물위치정보를 활용한 정보수집·분석·연구기법'을 주제로, 생물의 분포 정보 및 디엔에이바코드 정보를 활용한 생물다양성 분석·연구 능력을 기르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워크숍은 'DNA바코드 활용 및 분석 연구 사례', '생물표본 위치 및 유전 정보 수집·분석 방법', '생물다양성 평가 지표 분석 및 활용 방법' 등 3가지 주제로 진행된다.

최성호 국립생물자원관 연구사가 유전정보를 이용한 공간 분석 연구 활용 사례와 생물다양성 정책 결정 및 환경영향평가 연구 등에 적용 가능한 생물다양성 평가 지표 분석 및 활용 연구 방법을 소개한다.

참가자들은 생물표본 위치정보 및 유전 정보를 이용한 생물다양성 지표 분석 및 연구 방법을 직접 실습하고, 국내 생물다양성 연구의 활성화를 위해 의견을 듣고 논의하는 자리도 갖는다.

아울러, 참가자들이 향후에도 생물다양성정보를 이용하여 개별 응용 연구가 가능하도록 프로그래밍 언어인 파이션 교육도 이뤄진다.

한편, 국립생물자원관은 표본·소재, 생물종 소리·동영상, 전통지식 등 300만 건 이상의 생물다양성 정보를 보유하고 있으며 2017년부터 '한반도의 생물다양성' 시스템()을 통해 관련 정보를 공개하고 있다.

지난 10월부터는 생물표본 채집 위치를 토대로 자생생물 분포정보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는 '생물지리정보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이병윤 국립생물자원관 생물자원연구부장은 "생물다양성 정보가 널리 활용되어 생물다양성 정책 수립 및 연구 발전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라며, "국립생물자원관은 국내 생물다양성 연구를 발전시키기 위해 빅데이터 기반 정보 관리 역량을 강화하겠다"라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