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협치로 새로운 거리 문화를 시작하다

금천구, 민관 협치로 ‘독산로’ 거리 환경개선을 위한 공유공간 조성

박찬호 | 입력 : 2018/11/09 [13:57]
    독산로 보행환경 개선사업을 위한 임대공간 운영주체 협약식 모습
[국토매일] 독산로의 새로운 거리문화 조성을 위해 금천구와 금천구협치회의가 주민들의 협력을 이끌어냈다.

독산로 보행환경 개선사업을 위한 공유공간 2호점에 대한 운영주체 협약식이 지난 5일 오전10시 독산3동주민센터에서 주민대표로 구성된 연합단체와 진행됐다. 주민 연합단체는 독산3동 주민자치회를 대표로 ‘통장협의회’, 주민 자생단체인 ‘여우랑’ 등 다양한 주민 주체들로 구성됐다.

구는 이번 운영주체 선정과 운영 방향을 결정하기 위해 ‘주민 주도의 거리문화 조성’ 사업의 일환으로 지난 6월 18일부터 29일까지 진행됐던 주민들을 위한 공유공간에 대한 설문 조사 등 수차례 진행된 숙의 과정과 공론화를 거쳤다.

앞으로, 공유공간 2호점은 공론화 결과를 바탕으로 ‘전시’가 있는 카페, 주민들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열린 공간으로 운영된다. 지난 달 주민들이 직접 공모하고 투표로 선정한 이름으로 외부 공간을 정비해 12월 중 개소한다.

이 공간을 거점으로 유흥주점이 즐비해 있던 독산로는 주민들이 모이는 주민친화거리로 변화시켜 나갈 예정이다.

한편, 공유공간 2호점은 올해 2월 협치를 통해 조성한 1호점에 이어 두 번째 공간이다. 1호점은 성교육 전문강사로 이뤄진 ‘라라스쿨’이 올해 4월부터 8월까지 운영해 왔다. ‘라라스쿨’은 관내 초·중·고등학교에 열린 성교육을 진행하고 성인지 캠페인을 통해 주민들의 성에 대한 인식 개선에 기여했다.

김현정 지역혁신과장은 “1호점에 이어 이번에 마련된 공간은 처음부터 민·관이 함께 숙의와 공론을 통해 진행됐다”며, “이 공간을 주축으로 독산로 일대 새로운 거리문화가 조성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