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스마트폰 똑똑한 사용법, 서울시 청소년이 전역에 알린다

서울시, 건전한 스마트폰 사용 알리는 청소년 보고대회 개최

박찬호 | 입력 : 2018/10/12 [10:09]
    건강한 스마트폰 사용 캠페인 “약속 하나” 이미지
[국토매일] 청소년들의 건강하고 똑똑한 스마트폰 사용을 돕는 서울시 ‘청소년 서포터즈’ 가 13일 오후 3시 시청 본관 8층 다목적홀에 모인다.

서울시 20개교 250여명의 청소년들이 참여하고 있는 ‘청소년 서포터즈’는 교내 캠페인과 집단상담, 또래상담, 대안활동, 단원교육 등을 통해 건강한 스마트폰 사용문화 확산에 앞장서고 있다.

올해에는 심사를 통해 한국삼육중, 송정중 등 중학교 2개교와 대원여자고, 수도전기공업고, 명지고, 선린인터넷고 등 4개교 가 우수활동학교로 서울시 표창을 받는다.

이 중 3개 학교에서 청소년들이 보고대회날 직접 활동사례를 공유할 예정이다.

또한 이날 행사 전 오전 시간에 참가학교에서 서울시청 본관까지 거리행진을 하며 “약속하나”라는 주제로 ‘건강한 스마트폰 사용 캠페인’을 벌인다.

해당 캠페인은 청소년서포터즈 단원들이 직접 아이디어를 내고 준비한 것으로 모든 시민들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어떤 앱을 주로 사용하는지 거리 투표로 알아보고 SNS홍보를 통해 전국적으로 올바른 스마트폰 사용법을 알린다는 계획이다.

백호 서울시 평생교육국장은 “청소년들이 직접 건강하고 유익한 스마트폰 사용 문화를 알리는 ‘청소년 서포터즈’를 통해 많은 청소년과 시민들이 함께 캠페인에 동참했으면 한다”며 “학교에서 시작된 이번 캠페인이 지역사회까지 확산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