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동대문구,‘명예사회복지공무원’모집

10월 중으로 700여 명 모집…동주민센터에 직접 방문해 신청

박찬호 | 입력 : 2018/10/12 [10:04]
    동대문구
[국토매일] 동대문구가 민·관 복지협업 거버넌스 구축을 통해 복지 위기가구를 발굴하고자 지역에서 활동할 ‘명예사회복지공무원’을 모집한다.

‘명예사회복지공무원’은 무보수 명예직의 복지활동가로, 지역의 복지 위기가구를 능동적으로 발굴하고 지원하는 역할을 한다.

구는 이달 중으로 700여 명을 모집하고 11월부터 본격적으로 활동을 시작할 예정이다.

선발된 명예사회복지공무원은 1인당 취약계층 2∼3가구를 담당한다. 직접 해당 가구에 방문해 안부를 확인하고 위험징후를 사전에 감지해 만약의 사태에 대비한다.

또한 복지수요를 파악해 관련 복지서비스도 안내한다.

구는 명예사회복지공무원을 대상으로 활동 수칙, 위기가구 발굴 대상 및 방문 방법 등을 사전 교육할 계획이다.

아울러 동주민센터 공무원을 권역별 책임관리자로 지정해 보다 효율적인 운영을 돕는다.

지역 사회를 위해 봉사를 하고 싶은 주민은 누구나 동주민센터에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양옥섭 복지정책과장은 “1인 가구의 증가, 사회적 관계망의 단절 등으로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분들이 많다”며, “명예사회복지공무원의 활동을 통해 지역의 사회적 관계망이 회복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