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새만금 남북도로 2단계' 착공식 열려.. 십(十)자형 도로 추진

2023년 세계잼버리 이전 완공

김지형기자 | 입력 : 2018/10/10 [09:54]

▲     ©새만금개발청장

[국토매일]

새만금개발청(청장 이철우)이 부안군 새만금홍보관에서 '새만금 남북도로 2단계 건설공사 기공식'을 개최했다.


29일 개발청에 따르면, 이번 행사에는 이형규 새만금위원회 위원장을 비롯해 송하진 전북도지사, 김광수·김종회·안호영·이춘석·정운천 국회의원과 관계기관, 지역주민 등 약 800여 명이 참석했다.


'남북도로 2단계'는 새만금 내부를 동서남북으로 연결하는 십(十)자형 주간선도로를 완성하는 마지막 구간으로 알려지고 있다.


총사업비 3634억 원을 투입해 총연장 14.4km를 6차선으로 건설하며, 2023년 세계잼버리대회 이전 개통을 목표로 하고 있다.


남북도로 2단계 구간이 완공되면, '동서도로(2020년 준공 예정)'및 남북도로 1단계(2022년 준공 예정)와 연결된다.


또한, 새만금 기본계획에 따라 예정된 국제협력용지·농업용지·관광레저용지의 진입로가 열리게 되어 개발 조성원가 절감 효과가 발생해 민간 투자가 활발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기공식에 참석한 이형규 새만금위원회 위원장은 "남북도로 2단계 사업이 완료되면 새만금은 동과 서, 남과 북을 잇는 핵심 교통 기반시설을 갖추게 된다”고 강조했다.


또한, "새만금이 대한민국을 넘어 글로벌 신산업의 요충지로 발전해 나갈 수 있도록 정부의 각종 지원을 끌어내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