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제15회 조선해양의 날' 개최

동탑산업훈장 이종찬 현대미포조선 상무 등 총 29명 정부포상 수상

백지선 기자 | 입력 : 2018/09/14 [14:32]
    산업통상자원부
[국토매일] 제15회 조선해양의 날 행사가 14일 산업통상자원부와 조선해양플랜트협회 공동주최로 서울시 양재동 엘타워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이인호 산업부 차관, 강환구 한국조선해양플랜트협회장 등 조선해양플랜트산업 인사 300여명이 참석했다.

이 날 행사에서 조선해양산업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현대미포조선 이종찬 상무가 동탑산업훈장을, 대한조선 정상채 상무가 산업포장을 수상하는 등 총 29명이 정부표창을 받았다.

특히, 현대미포조선 이종찬 상무는 25년간 업계에 종사하면서 고소작업을 선행작업으로 완료하는 등 신공법 발굴을 통한 산업경쟁력 강화와 임금협상 21년 무분규 타결달성에 기여한 공적을 높이 평가받아 동탑산업훈장을 받는 영예를 안았다.

이인호 차관은 축사를 통해 세계 수주 1위 회복을 축하하고, 시황 회복과 고용상황 개선에 대한 기대를 나타내는 한편, 업계에 다시 불황이 와도 흔들리지 않는 강건한 조선산업 재건을 위한 실천을 당부했다.

불황을 이겨나가고 있는 데에는 우리의 높은 기술력이 큰 힘이 되고 있다며, 기술력은 계속 높여 격차를 확대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축적된 노하우는 젊은이들에게 전수될 수 있도록 하여 설계역량과 건조공법을 더욱 발전시켜나가 젊은이들이 일하고 싶은 조선해양산업이 되어야 하며, 과거 경험한 각자도생과 과잉경쟁으로 인한 어려움을 교훈삼아 협력과 상생의 생태계를 만들어 대형-중소형 조선소가 함께 성장하고, 조선사와 기자재업체가 함께 발전하는 구조를 더욱 공고히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참고로, 조선해양의 날은 선박수주 1,000만톤을 돌파한 지난 1997년 9월15일 을 기념해 ’조선의 날‘을 제정하고 2004년부터 기념식을 개최해 오고 있으며, 2011년부터 ’조선해양의 날‘로 명칭을 변경하여 진행되고 있는 행사이다.

지나 2016년에는 불황으로 행사가 개최되지 않았으며, 2017년에는 시황회복 지연 등의 이유로 12월에 개최됐다가, 금년에 제 날짜를 찾아 9월에 개최하게 됐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