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범정부 폭염대책 추진사항 점검

대통령 지시사항 등 범정부 폭염대책 추진사항 점검

백지선 기자 | 입력 : 2018/08/10 [13:23]
    행정안전부
[국토매일]행정안전부 김부겸 장관은 10일 관계기관과 지방자치단체가 참여하는 범정부 폭염대책 점검회의를 주재했다.

이 날 회의에서는 대통령 지시사항에 대해 부처별 추진사항 점검과 정책 사각지대 해소방안 등에 대한 논의가 있었다.

주요 논의 사항은 다음과 같다

첫째, 장기화되는 폭염의 근본적이고 체계적인 대응을 위해 9월까지 위기관리 매뉴얼 작성 및 피해 지원근거 마련 등 종합적인 대책 수립을 추진하기로 했다.

둘째, 최근 농축산물 피해에 대해서는 긴급대책비와 특교세를 적극 활용하고 피해상황과 수급동향을 면밀히 점검하여 사전 수급관리가 철저히 이루어지도록 추진한다.

셋째, 초·중·고 학생들의 개학에 따라 폭염 시 냉방비를 충분히 지원하고 등·하교 시간을 조정하는 등 학생들의 안전대책을 강화하도록 했다.

넷째, 노약자와 독거노인, 쪽방 거주민 등을 방문하여 건강 확인 등도 계속 강화하는 한편, 취약계층 거주지에 집중 살수활동이나 무더위 쉼터 셔틀버스 운행도 확대하기로 했다.

끝으로 건설노동자가 폭염 속 땡볕노동을 하지 않도록 지도·감독을 더욱 철저하게 추진하는 한편, 도로·철도 등 시설물에 대한 예찰과 레일 온도 낮추기 등을 지속 추진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김부겸 장관은 폭염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노력도 강조했다.

먼저, 폭염 시 낮 시간대 장시간 야외 자원봉사활동을 자제하고 생수와 휴식장소 제공 및 안전교육 실시를 요청했다.

그리고 소방관, 생활관리사 등 일선 현장관계자의 애로사항 해소에도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특교세 등 폭염 예산이 신속하게 집행되도록 관계법령 상 수의계약 요건을 적용하여 적기에 물품 구매로 피해가 최소화되도록 추진해 줄 것을 요청했다.

아울러, 김 장관은 “이제 정부가 폭염을 재난으로 관리하는 만큼 법적 사무뿐만 아니라 정책의 사각지대나 약자에게 재난 불평등이 발생되지 않도록 관계부처 모두 힘을 합쳐 정책 발굴에 힘써 주시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