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국토정보공사, 공간정보 청년 일자리 창출에 나선다

7월2일부터 5개월 간 채용예정자과정 무료교육, 교육비 지원에 특전까지

국토매일 | 입력 : 2018/07/13 [17:45]

▲ 공간정보 응용소프트웨어 전문가양성과정 오리엔테이션에 참석한 참가자들이 수업을 경청하고 있다     © 국토매일


한국국토정보공사(LX·사장 직무대행 조만승) 국토정보교육원(원장 김진수)이 올해로 5년 째 공간정보아카데미를 통해 청년 일자리 창출에 나선다.

 

공사는 국토교통부와 고용노동부의 ‘국가인적자원개발 컨소시엄 사업’의 일환으로 7월2일부터 5개월 간 ‘공간정보 응용소프트웨어 전문가 양성’ 과정을 운영한다고 2일 밝혔다.

 

이번 교육과정은 공간정보 관련학과 졸업(예정)자를 대상으로 하며 관련기업에 취업을 희망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참여가 가능하고, 정원은 30명이다.

 

교육내용은 오픈소스를 활용한 GIS, JAVA, API 등 기본 프로그래밍을 토대로 한 실무교육과 팀별 프로젝트 발표 등으로 구성된다. 11월 30일 프로젝트 발표회를 마지막으로 전 과정이 마무리 되며, 교육 수료 후에는 LX 공간정보아카데미 협약기업에 우선 취업 기회가 주어진다.

 

김진수 교육원장은 “이번 교육과정이 공간정보 분야의 인력수급 불균형 해소에 기여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공사는 관련 산업에서 필요로 하는 인력 양성을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등 공공기관의 공적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공간정보아카데미는 그간 해당과정을 통해 매년 관련분야의 인재를 양성하고 배출해 80% 이상의 높은 취업률을 기록하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