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식약처, 바이오의약품 개발·허가 지원 확대

유전자재조합 신약 2품목, 국가 R&D 전담 컨설턴트 5과제 추가

백지선 기자 | 입력 : 2018/05/18 [12:29]
    바이오의약품 개발단계와 마중물사업 지원 범위
[국토매일]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바이오 기술 기반 혁신제품의 발굴과 신속한 허가를 위해 ‘바이오의약품 마중물 사업’의 신규 지원 대상으로 폐암·고형암 치료제 2개 품목과 국가 연구개발 5개 과제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폐암과 고형암 치료제로 개발 중인 2개 품목을 ‘유전자재조합 신약 맞춤형 협의체’로 선정하였으며, 3D 바이오프린팅 등 실용화 가능성이 높은 혁신제품 개발에 관한 연구 등 5과제를 ‘국가 R&D 전담 컨설턴트’ 대상으로 선정했다.

‘유전자재조합 신약 맞춤형 협의체’ 지원 대상은 품목별로 허가에 필요한 품질, 비임상, 임상시험 등에 대한 문의사항을 상담한다.

특히, ‘국가 R&D 전담 컨설턴트’ 지원 대상은 과기정통부, 보건복지부 등 정부기관 예산으로 세포치료제·유전자치료제 등 첨단바이오 분야 R&D 과제 가운데 선정하며, 전담 창구를 통해 임상시험 승인을 위해 필요한 제출자료 작성 등 제품 개발을 위한 상담을 지원한다.

참고로, 바이오의약품 마중물 사업은 첨단바이오의약품 개발초기 전담 컨설팅 등 집중지원 제제별 개발 단계 맞춤형 상담 개발자 및 업계 대상 교육 가이드라인 제공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안전평가원은 마중물 사업을 통해 바이오의약품 제품화 촉진과 환자 치료기회 확대에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며, 향후 세포·유전자치료제 대상 첨단바이오의약품 맞춤형 협의체 신규 지원 품목도 선정·지원할 계획입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