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국민과 함께하는 세계 임상시험의 날

18일 제2회 세계 임상시험의 날 기념행사 개최

백지선 기자 | 입력 : 2018/05/18 [12:15]
    [사진설명] 아메드 알아스카 KAIMRC 이사장(중앙 좌), 지동현 KoNECT 이사장(중앙 우), 장인진 서울대학교병원 임상시험센터 센터장(오른쪽 세 번째)
[국토매일]보건복지부는 세계 임상시험의 날을 앞두고 18일 오후 15시 서울대병원 어린이병원에서 '제2회 세계 임상시험의 날' 기념행사를 한국임상시험산업본부와 함께 개최한다.

임상시험은 질병 치료와 예방 등을 위해 개발된 새로운 신약 등의 안전성·유효성을 확증하기 위해 임상시험실시기관에서 시행되는 것이다.

올해로 2회째인 ‘세계 임상시험의 날’ 행사는 그간의 한국 임상시험 성과를 공유하고 국내 임상시험의 발전을 위해 노력해 온 임상시험 관계자들을 격려하기 위해 마련됐다.

행사는 공모전 작품 전시·임상시험 홍보관 운영 및 임상시험 유공자 시상식, 특강 등으로 진행되며 임상시험에 대한 올바른 정보를 좀 더 쉽고 재미있게 전달하기 위해 ‘임상시험 사랑 콘텐츠’ 수상작을 전시하고 홍보관을 운영하는 등 관람객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된다.

국내 임상시험 발전에 기여한 임상시험 유공자 5명에 대해 장관 표창과 ‘임상시험 사랑 콘텐츠 공모전’에 입상한 수상자들에 대한 시상식이 진행된다.

또한 ‘한국의 임상시험’을 주제로 방영주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교수의 특강과 축하 공연으로 구성된다.

특히, 올해는 우리나라의 우수한 임상시험 모델을 처음으로 수출하는 점에서 더 큰 의의를 지닌다.

그간 우리나라의 임상시험은 민간의 노력과 국가의 정책적 지원으로 선진국 수준으로 도약했으며 이를 통해 국민의 건강과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신약 접근성과 국내 신약개발 생태계에 많은 기여를 해왔다.

한편, 한국임상시험본부와 서울대학교병원 임상시험센터는 지난 4월 사우디아라비아 왕립 보건국 산하의 킹 압둘라 국제의학연구센터에 우리나라 임상 기술과 인력양성 프로그램 등을 전수하기 위한 협력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보건복지부 양성일 보건산업정책국장은 “오늘 행사를 계기로 임상시험의 가치와 중요성을 국민에게 다시 알리고, 임상시험 선진화를 통한 신약 개발을 위해 민관이 적극 협력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