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정세균 의장, “5.18 진상규명은 대한민국의 새로운 희망 만드는 출발점”

정 의장, '5.18 민주항쟁 제38주년 기념 서울행사' 기념사

백용태 기자 | 입력 : 2018/05/18 [12:03]
    5.18 기념행사
[국토매일]정세균 국회의장은 18일 오전 10시 서울시청에서 열린 '5.18 민주항쟁 제38주년 기념 서울행사'에 참석해 대표로 헌화·분향한 뒤 기념사를 했다.

정세균 의장은 기념사를 통해 “5.18은 불의한 국가권력이 무고한 시민의 생명을 빼앗고 인권을 유린한 현대사의 비극”이라면서, “5.18이 민주화운동으로 바로잡히기까지 참으로 고통스럽고 지난한 시간을 지나왔으며, 이제 광주는 이 땅에 민주주의를 실현한 숭고한 역사로 기록됐다”고 말했다.

정 의장은 또한 “5.18 정신은 잊혀져가는 과거의 흔적이 아니라 살아있는 역사로서 정의와 화합, 평화와 번영의 디딤돌이 되어야 한다”면서, “인류의 가장 큰 비극은 지나간 역사에서 아무런 교훈도 얻지 못하는 데 있다”는 영국 역사가 토인비의 격언을 인용하며 “서른여덟 돌을 맞이한 5.18에 대해 명확히 진상을 규명하는 것이 새로운 대한민국을 위한 출발점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의장은 마지막으로 오랜 세월 고통을 삭여오신 부상자와 유가족들을 위로하면서 “오월 민주 영령의 안식과 명복을 빈다”며 기념사를 마쳤다.

오늘 기념식에는 5.18민주유공자 및 시민 700여명이 참석했으며, 이번 '5.18제38주년기념 서울행사'는 5월 17일부터 19일까지 3일간 서울광장에서 진행된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