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라미란-전석호, 김명민의 실체에 한발 더 가까워진다!

“허동구가 아니라 송현철이라구요?!” 도대체 당신은 누구?! 흥미진진한 폭풍 전개 예고!

백지선 기자 | 입력 : 2018/04/17 [17:03]
    KBS
[국토매일]라미란이 김명민의 비밀에 한발 더 가까워질 조짐이다.

월, 화요일 안방극장의 최강자로 등극한 ‘우리가 만난 기적’(극본 백미경/ 연출 이형민/ 제작 에이스토리) 17일 방송에서는 조연화(라미란 분)가 형사 박동수(전석호 분)로부터 송현철(김명민 분)의 정체를 전해 듣고 극도의 혼란에 빠진다.

먼저 극 중 송현철은 육체임대라는 사상 초유의 사태를 겪고 있다. 몸은 송현철A(김명민 분)이지만 영혼은 송현철B(고창석 분)인 기막힌 현실에서 자신조차도 갈피를 잡지 못해 우왕좌왕, 양쪽 가정을 오가며 고군분투하고 있는 터. 더불어 모든 것을 까놓고 도움을 줄 수 없어 조연화에게 자신의 이름을 절친 딱풀이(최병모 분)의 본명 허동구로 속이기까지 한 상황.

조연화 역시 남편이 죽고 돌연 남편의 절친이라고 나타나 물심양면으로 돕고 있는 송현철에게 고마워하면서도 의심의 눈초리를 늦추지 않고 있다. 게다가 아이들 문제 때문에 학교에 소환 당했을 때도 딸인 송지수(김환희 분)에 대해 속속들이 꿰뚫고 있는 등 그녀의 눈에 계속해서 예사롭지 않은 정황이 포착됐다.

이어 17일 방송에서는 이러한 조연화의 의구심이 더욱 짙어질 예정이다. 송현철B의 죽음이 석연치 않다고 느낀 박동수 형사가 수사를 진행 중인 가운데 그녀에게 충격적인 이야기를 전달, 두 사람이 알고 있는 송현철에 대한 상이한 정보로 인해 혼선이 빚어진다고.

이에 송현철을 허동구라고 알고 있는 조연화는 박동수를 통해 어떤 사실을 접하게 될 것인지 호기심을 유발하고 있다. 또한 박동수 형사의 수사로 따로 놀던 퍼즐 조각들도 하나둘씩 제 자리에 껴 맞추어지면서 팽팽한 긴장감을 불어넣을 전망이다.

‘우리가 만난 기적’의 제작진은 “남편의 친구라고 믿기에는 미심쩍은 송현철의 행동에 품고 있던 조연화의 의심이 점점 부피를 키워나간다. 여기에 박동수 형사의 수사가 어떻게 진척되는지 그 과정을 따라 가다보면 흥미진진함이 배가될 것”이라고 전해 본방사수 욕구를 높이고 있다.

한편, 라미란이 마주할 김명민의 새로운 진실은 17일 밤 10시 방송되는 KBS 2TV ‘우리가 만난 기적’에서 확인 할 수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