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오너 셰프’ 최현석, “직원 복지 위해, 월급 두배 줘”

백지선 기자 | 입력 : 2018/04/17 [16:56]
    KBS
[국토매일]‘오너 셰프’ 최현석이 오너 셰프로서 대기업 못지않은 직원 복지를 자랑해 화제이다.

이는 KBS 2TV 퀴즈프로그램 ‘1 대 100’에서 언급한 것으로, 이날 MC가 “드디어 오너 셰프가 되셨어. 직원 복지 스케일이 남다르다고?”라고 질문하자, 최현석은 “별다를 거 없다. 그냥 연말에 고생 많이 해서 그때 월급을 두 배 준 정도?”라고 말해 100인들을 놀라게 했다.

이에 MC가 “지금 허세 부르는 거냐?”라고 질문하자 최현석은 “허세가 아니라, 직원들이 원래 다니던 직장을 그만두고 내가 레스토랑을 오픈하기를 기다리는 게 너무 고마워서 ‘적자만 나지 않는다면, 월급을 두배 주겠다’ 했던 약속을 지킨 거다. 그래서 인건비만 거의 9천만 원 넘게 나간 거 같다”라고 말해 스케일이 다른 허셰프의 배포와 수입을 은근슬쩍 밝혔다.

한편, KBS ‘1 대 100’의 또 다른 1인으로는 가수 UNB 준이 출연해 5천만 원의 상금에 도전하며 100인과 경쟁했다.

과연 최현석은 5천만 원의 주인공이 될 수 있을지! 최현석이 도전한 KBS ‘1 대 100’은 17일 밤 8시 55분에 KBS 2TV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