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우리가 만난 기적’ 분당 최고 시청률 13.2%! 최고의 1분은 달라진 김명민에게 사이다 발언 날리는 직원들!

윤석화를 춤추게 한 메신저 카이의 활약!

백지선 기자 | 입력 : 2018/04/17 [16:55]
    KBS
[국토매일]김명민을 향한 정석용의 사이다 일침과 윤석화를 춤추게 만든 카이의 활약이 ‘우리가 만난 기적’ 최고의 1분을 기록했다.

월화극 1위로 쾌속질주 중인 KBS 2TV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극본 백미경/ 연출 이형민/ 제작 에이스토리)이 지난 16일 방송된 5회에서 분당 최고 시청률 13.2%를 기록했다. 이날 방송은 11.5%(닐슨코리아 전국 기준)의 평균 시청률로 종전 자체 최고 시청률이던 11.2%를 경신, 상승세를 이어나가고 있다.

지난 16일 방송에서는 극 중 송현철A(김명민 분)를 향한 은행 부지점장 육방우(정석용 분)의 소신 발언과 송현철B(고창석 분)의 아내 조연화(라미란 분)를 찾아간 황금녀(윤석화 분)를 막기 위해 아토(카이 분)가 그녀를 춤추게 만든 장면이 최고의 1분에 등극했다.

먼저 송현철A는 육체 임대 중인 ‘인간 송현철’의 진실을 알기 위해 무기명으로 은행 직원들의 의견을 들었고 브런치 미팅에 대한 고충을 접수했다. 이어 브런치 미팅에 대해 묻는 그에게 육방우는 그간 쌓여온 불만을 솔직히 밝히며 “효율적이지 않은 미팅이라는 생각이다”라고 해 직원들의 묵은 체증을 한꺼번에 내려줘 이목을 집중시켰다.

또한 아들 송현철A와 조연화 사이를 내연관계라고 오해한 황금녀가 송현철B의 집을 찾아가 직접 이야기를 나누려던 찰나 아토가 신비한 능력을 발휘해 갑자기 리듬을 타게 만드는 순간이 코믹함을 더했다. 두 가정 사이의 혼란을 예방하기 위한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던 것.

이처럼 ‘우리가 만난 기적’ 5회에서는 육체와 영혼의 정체성에 혼란을 겪는 송현철과 더불어 주변 인물들의 에피소드가 다이내믹하게 전개됐다. 17일 방송에서는 송현철에게 다시 이혼을 요구한 선혜진(김현주 분)과 남편과 같은 이름을 가진 그의 실체에 의문을 갖는 조연화의 이야기가 흥미롭게 펼쳐질 예정으로 또 한 번의 시청률 상승을 예감케 한다.

한편, 온 가족이 함께 즐기는 KBS 2TV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은 17일 밤 10시 6회가 방송된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지상좌담회 기획탐방 정책대담
[200호 특집] 안전정책 지상좌담회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