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더유닛 우승자 준, “역대급 코골이로 층간소음 유발”

백지선 기자 | 입력 : 2018/04/17 [16:52]
    KBS
[국토매일]KBS2 2tv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 <더유닛>에서 뽑힌 최종 9인 모여 만든 그룹 ‘UNB의 준이’ 멤버들에게 잠버릇을 폭로 당해 화제이다.

이는 KBS 2TV 퀴즈프로그램 ‘1 대 100’에서 언급한 것으로, 이날 MC가 “멤버 준이에 대해서 폭로할 게 있냐”라고 질문하자, 현장에 있던 같은 그룹 멤버인 필독은 “준이가 코를 엄청 많이 곤다. 숙소를 1,2층으로 나눠서 사는데 층간 소음이라 느낄 정도다” 라며 준의 엄청난 코골이를 폭로해 준을 당황하게 했다.

이에 MC가 “본인이 코 고는 거 몰랐냐?”라고 질문하자 준은 “그래도 코 안 골고 자는 것 보단, 코 골면서 자는 게 좋지 않냐”며 귀엽게 본인의 코골이를 인정해 100인들을 웃음 짓게 했다.

한편, KBS ‘1 대 100’의 또 다른 1인으로는 셰프 최현석이 출연해 5천만 원의 상금에 도전하며 100인과 경쟁했다.

과연 준은 5천만 원의 주인공이 될 수 있을지! 준이 도전한 KBS ‘1 대 100’은 17일 밤 8시 55분에 KBS 2TV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지상좌담회 기획탐방 정책대담
[200호 특집] 안전정책 지상좌담회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