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성중기 의원, “박원순 시장의 도 넘은 시민단체 사랑... 혈세퍼주기 서울시민을 위한 시장은 어디에...”

‘박원순 맨’ 등 특정소수집단에 서울시 역점사업 밀어주기 특혜

박찬호 | 입력 : 2018/04/17 [16:33]
    성중기 의원
[국토매일]서울시의회 교통위원회 성중기의원은 시민단체에 혈세를 퍼주는 박원순 시장의 도 넘은 행정에 대해 지적하며 개선을 촉구했다.

성중기의원이 서울시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박원순시장은 신생시민단체에 서울시 역점사업을 몰아주며 약 555억원의 시민혈세를 퍼준 것으로 드러났다.

박원순 시장 취임이후 설립된 마을공동체종합지원센터, 서울혁신센터, NPO지원센터 등 전부 박원순 시장의 역점사업을 위해 설립된 센터지만 공무원조직을 통한 운영이 아닌, 민간위탁을 받은 시민단체들에 의해 운영되고 있다.

마을, 시민 등 몇몇 시민단체는 역점사업의 수탁기관 공모사업 직전에 신설되어 운영기관의 경영능력 검증 및 사업수행능력에 대한 검증이 충분히 진행되지 않은 채 사업을 위탁받은 점도 지적됐다.

또한 설립주체 역시 마을의 경우 ‘박원순 맨’을 자처하는 전 서울시 협치자문관, 사회혁신공간 데어는 박원순시장과 같은 희망제작소 센터장 출신 등으로 소위 박원순시장의 내사람 챙기기인 정황이 드러났다.

특히 서울혁신파크지원센터 운영명목으로 지난 4년간 약 202억원의 혈세를 지원받은 사회혁신공간 데어의 경우 기업평가등급 CCC, 부채비율 800%가 넘으며, 뚜렷한 실적도 없는 종업원이 단 1명뿐인 유명무실한 단체로 확인됐다.

서울시는 서울시 감사위원회 감사에서 서울시역점사업을 운영하는 시민단체들의 채용인사 부적절성, 회계부정, 업무상 배임 혐의 등 수많은 지적을 받았지만 현재 어떠한 조치도 취하지 않은 실정이다.

성중기의원은 “박원순 시장은 서울시민을 뒤로한 채 특정소수집단을 챙기기 위해 시민의 혈세를 퍼준 것으로 확인됐다”며 “신규설립된 시민단체 3곳만 벌써 555억원의 시민의 혈세가 투입되었으며 점차 증가하는 추세지만 뚜렷한 성과 없는 세금낭비가 됐다”고 지적하며“박원순시장은 서울시민의 시장이지 시민단체를 위한 시장이 아니다”고 질타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지상좌담회 기획탐방 정책대담
[200호 특집] 안전정책 지상좌담회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