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약사회·한약사회 윤리위, 면허 결격사유가 있을 경우, 취소 요구 가능

약사회·한약사회 윤리위원회 심의·의결사항에 면허취소 처분 요구 사항 추가, 의약품 품목 갱신 업무 관련 위임 근거 마련

백지선 기자 | 입력 : 2018/04/17 [14:25]
    보건복지부
[국토매일]보건복지부는 약사회·한약사회 윤리위원회의 심의·의결 사항에 면허취소 처분 요구 사항 추가, 과태료 부과기준 개선 등 근거들을 마련하는'약사법 시행령 일부개정령안'이 17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됐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2017년 10월 24일자 '약사법' 개정에 따른 하위규정 정비차원에서 이루어진 것이다.

이에 따라, 약사회·한약사회의 장은 정신질환자 등 약사면허의 결격사유가 있을 경우 윤리위원회를 거쳐 복지부 장관에게 면허취소를 요구할 수 있다.

과태료 부과기준은 의약품 가격 등을 표시하지 않은 경우 우선시정명령 후 과태료를 부과할 수 있는 등 '약사법' 개정에 따라 관련 조문을 정비했다.

아울러, 민원 행정의 신속성과 효율성 확보를 위하여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의 의약품 허가·신고품목에 대한 갱신 업무를 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장에게 위임하여 현행 제도 운영상 일부 미비점을 개선·보완 했다.

보건복지부는 이번 시행령 개정을 통해 약사, 한약사의 자격관리가 보다 엄격하게 운영됨으로써 국민보건에 기여하고, 민원행정이 보다 원활히 진행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