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2018 대한민국 ‘책의 도시’ 김해 선포식 개최

2018 대한민국 독서대전 준비에 박차

백지선 기자 | 입력 : 2018/04/17 [14:21]
    문화체육관광부
[국토매일]문화체육관광부는 오는 20일 오전 11시, 김해기적의도서관에서 김해시를 ‘2018 대한민국 독서대전 책의 도시’로 선포한다.

문체부는 2014년부터 매년 독서 진흥에 앞장서는 지자체 한 곳을 선정해, 독서의 달 9월에 전국 규모의 독서박람회인 ‘대한민국 독서대전’을 개최해 왔으며, 올해는 김해시를 독서대전 개최지로 선정했다.

‘책의 도시’ 선포식은 나종민 문체부 제1차관, 허성곤 김해시장, 배병돌 김해시의회 의장을 포함해 시민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 책의 도시 선포, ▲ 상징기 전달, ▲ 김해시 올해의 책 릴레이 도서 전달, ▲ 김연수 작가의 기념 특강 등의 순으로 진행된다.

김해시는 앞으로 ‘책의 도시’의 위상에 걸맞게 다채로운 독서대전 프로그램을 본격적으로 시작한다. 특히 일상 속 독서를 실천하고 자발적 독서문화를 활성화하는 시민 참여 독서프로그램을 연중 운영해 책의 도시로서의 내실을 다질 예정이다. 또한 그 여세를 몰아 8월 31일부터 9월 2일까지 3일간, 그간의 경험을 나누고 깊이 있는 독서를 이어갈 수 있도록, 전 국민 참여형 독서문화 축제인 독서대전을 김해문화의전당, 국립김해박물관 등 김해시 일원에서 개최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책의 해’를 맞이해 김해 시민들이 책을 읽는 재미와 중요성을 느끼고, 책의 도시를 향한 김해의 도약이 영남권을 넘어 전국으로 확산되어 함께 책 읽는 대한민국이 되기를 희망한다.”라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