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현대중공업 R&D센터 분당 유치 건, 시의회 통과!

윤종필 “성남 발전 위한 본 의원의 요청에 호응해주신 여야 의원 여러분께 감사”

백용태 기자 | 입력 : 2018/04/17 [14:21]
    윤종필 국회의원
[국토매일]자유한국당 윤종필 국회의원은 “오늘 성남시 시의회가 현대중공업 그룹 R&D센터 건립을 최종 승인했다”며 “성남시 전체의 발전과 중장기적 경기활성화를 위한 본 의원의 요청에 호응해주신 시의회 의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시의회는 지난 16일 열린 제7대 성남시의회 마지막 임시회 본회의에서 현대중공업 그룹 R&D센터 유치를 위한 공유재산 관리계획 및 대부계약 안건을 통과시켰다.

윤종필 의원은 “시의회 여야의원님들의 협조로 안건이 가결될 수 있었다”면서 “오늘을 계기로 현대중공업그룹 R&D센터가 유치됨으로써 5,000여명의 임직원이 성남시에 들어올 것으로 예상돼 지역경제가 크게 활성화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번 가결로 현대중공업그룹은 금년내 관련 인허가 절차를 충족한 뒤 내년부터 착공에 들어가 2021년까지 연면적 약 160,000㎡ 규모의 그룹 통합 R&D센터를 완공한다는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윤종필 의원은 “그동안 현대중공업측과 두차례 간담회를 가졌고, 우리당 소속 시도의원님들과 다각적으로 협업해 왔다”며 “본 의원이 지난 2월 의정보고회를 열어 시민 여러분께 약속한 현대중공업 R&D 센터 유치 건이 오늘 시의회 여야 의원님들의 협조로 가시화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 고 말했다.



성남시는 그간 IT산업을 중심으로 한 기업들을 유치해 왔으나, 10대 그룹에 속한 대기업을 유치함으로써 양질의 일자리가 늘어나는 것은 물론, 제조업의 특성을 고려할 때 제품생산과 연계된 관련 부가산업의 동반성장도 유발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특히 취·등록세, 재산세, 지방소득세 등 안정적 세원을 지속적으로 확보할 수 있고, 장기 방치된 잡월드 잔여부지 개발로 도시미관이 향상될 것으로도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