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베트남, 가나 등 37개국 발주처와 프로젝트 수주 상담

수송, 도시재생, 발전 등 분야별 프로젝트 설명회

한성원 기자 | 입력 : 2018/04/17 [13:25]
    산업통상자원부
[국토매일]산업통상자원부는 KOTRA, 플랜트산업협회 등과 함께 17일부터 오는 19일까지 코엑스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해외 유망 발주처를 초청한 가운데'글로벌 프로젝트 플라자 2018'을 개최했다.

금번 행사에서는 베트남, 가나 등 37개국의 총 70개 발주처와 우리기업간 프로젝트 설명회, 1:1 상담회 등이 진행되며, 총 748억 달러 규모의 프로젝트에 대한 소개가 이뤄질 전망이다.

2008년부터 해외 발주처 고위급 인사를 초청, 프로젝트 소개 등을 통해 우리기업의 해외 프로젝트 수주를 지원해 왔으며 그간 UAE ‘르와이스 정유공장 복구’ 등 총 23건, 47억불 규모의 프로젝트를 수주한 바 있으며, 산업부는 뚜릉남 태양광 발전소 등 금번 GPP에서 논의된 프로젝트도 실제 수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정부간 채널 등을 활용하여 적극 지원할 계획임을 밝혔다.

기조 연설자로 나선 리처드 마샬 BMI Research 인프라조사국장은 글로벌 건설·인프라 시장이 중국 등을 중심으로 ‘27년까지 8조 달러로 증가할 것이며, UAE, 이집트 등 주요국의 脫탄소, 분산발전 등의 추진으로 신재생에너지가 향후 5년 동안 9% 이상 성장할 것임을 전망했다.

강성천 산업부 통상차관보는 환영사에서 “세계는 첨단기술과 도시간 연결이라는 새로운 패러다임 하에 공동번영을 적극 추진중”이라며 대한민국이 산업화 과정에서 축적한 최첨단 플랜트 및 인프라 시공 기술이 전세계 발주처가 필요한 프로젝트를 최적의 예산으로 적기에 제공할 수 있으며, 한국기업만의 경험과 노하우도 적극 전수하여 발주국과 상생 협력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강 통상차관보는 문재인 대통령의 UAE·베트남 방문 후속조치의 일환으로 ‘민관 프로젝트 전략회의’가 지난 주 4.12 개최되었음을 상기시키고, 정부는 UAE, 베트남 등 유망국을 대상으로 기업애로 해소를 위한 ‘프로젝트 수주 민관협의체’ 가동, 정부간 협력채널 가동을 통한 수주 지원, 기업들의 정보 부족, 금융조달 애로, 입찰 장벽 등 당면한 기업애로 해소 등 총력 지원할 것임을 강조했다.

산업부는 5월에 개최되는 ‘UAE Downstream 투자포럼’ 등에 ‘프로젝트 수주사절단’을 파견하고, 하반기 ’MDB·글로벌개발펀드 프로젝트 2018‘ 등을 통해 유망 발주국과 우리기업간 네트워킹 자리를 지속 마련할 것임을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지상좌담회 기획탐방 정책대담
[200호 특집] 안전정책 지상좌담회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