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석면조사 대상 건축물 중 ‘절반’ 석면건축물

한정애 의원실, 총 51,728개 건축물 중 24,063개가 석면건축물로 조사돼

변완영 기자 | 입력 : 2017/09/29 [17:41]

 

국회 등 공공기관·대학교·도서관·어린이집· 영화관 등 다중이용시설 대거 포함

 

▲ 머리카락 모양의 백석면 전자현미경 사진                                           © 사진 출처=환경보건시민센터

 

[국토매일-변완영 기자]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서울 강서병, 환경노위원회 간사)이 조사한 자료에 따르면 석면안전관리법에 따른 51,728개 석면조사 대상 건축물 중 약 절반에 해당하는 24,063개가 석면건축물인 것으로 확인됐다. 

 

현행 석면안전관리법은 연면적이 500제곱미터 이상인 주요 건축물 및 다중이용시설에 대해 석면조사를 실시토록 하고 있다.  

 

조사에 따르면 공공건축물 총 29,393곳 중 석면건축물은 15,755곳(53%)으로 국회, 국회도서관을 비롯해 중앙정부 및 지방정부 청사, 관공서 등이 포함돼 있다. 

 

대학교는 총 5,307곳 중 석면건축물이 3,090곳(58%)이 조사됐다. 대학 본관, 도서관, 학생회관 등에서 석면자재가 사용된 것으로 확인됐다. 여기에는 서울대를 비롯한 전국의 주요 대학교가 포함돼 있다.

 

다중이용시설은 총 11,483곳 중 3,333곳(39%)이 확인됐다. 주요시설로는 영화상영관, 지하역사, PC방, 주차장, 학원, 요양시설 등이다. 또한 기타시설은 총 5,545곳으로 이중 1,885곳(34%)이 석면건축물로 조사됐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은 총 8,528곳 중 3,312곳으로 39%가 석면건축물로 나타났다. 부산은 총 3,664곳 중 1,877곳(52%), 대구 2,296곳 중 1,075곳(47%), 인천 2,461곳 중 997곳(40%), 광주 1,172곳 중 516곳(44%),  대전 2,065곳 중 970곳(47%), 울산 995곳 중 397곳(40%), 세종 200곳 중 78곳(39%)이다.

 

경기는 총 8,446곳 중 3,791곳으로 45%가 석면건물축로 조사됐다. 강원은 총 2,936곳 중 1,387곳(47%), 충북 총 2,576곳 중 1,316곳(51%), 충남 총 2,225곳 중 1,019곳(46%), 전북 총 2,628곳 중 1,453곳(55%), 전남 총 2,214곳 중 1,429곳(65%), 경북 총 4,086곳 중 1,895곳(46%), 경남 총 4,414곳 종 2,161곳(49%), 제주 총 822곳 중 390곳(47%)로 조사됐다.  

 

환경부는 이들 석면건축물에 대해 위해성듭급에 따라 높음(20점 이상), 중간(12~19점), 낮음(11점 이하)으로 구분해 필요한 조치 및 관리를 하도록 하고 있다. 

 

한정애 의원은 “최근 학교석면 문제로 인해 석면에 대한 국민적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이번 국정감사를 통해 석면관리 현황에 대해 짚어 국민들의 우려를 해소시킬 수 있도록 하겠다” 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