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철도공단, 교량받침 사용 엔지니어링 플라스틱 품질기준 마련

고력황동 소재 비해 마찰계수·발열 적고 유지비용 절감

장병극 기자 | 기사입력 2019/10/16 [10:59]

철도공단, 교량받침 사용 엔지니어링 플라스틱 품질기준 마련

고력황동 소재 비해 마찰계수·발열 적고 유지비용 절감

장병극 기자 | 입력 : 2019/10/16 [10:59]

[국토매일] 한국철도시설공단은 철도 교량받침에 사용하고 있는 마찰 신소재인 엔지니어링 플라스틱(EP, Engineerig Plastic)의 품질기준을 마련했다고 16일(수) 밝혔다.

 

공단은 엔지니어링 플라스틱이 금속을 대체할 수 있는 고성능 플라스틱으로, 강도·탄성·내열성이 우수할 뿐 아니라 경량성 또한 뛰어나 금속재료와 플라스틱의 장점을 모두 가진 화학 소재이다.

 

또한, 기존 금속(고력황동) 소재보다 마찰계수가 약 20%이상 작아 마찰로 인한 발열이 적어 유지기간이 길며, 안정적으로 공급 가능하여 가격도 저렴하다.

 

김상균 이사장은 “이번 엔지니어링 플라스틱의 품질기준 마련을 통해 철도 교량받침의 성능을 높일 뿐 아니라, 유지보수 비용 절감 효과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