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건설기계부품연구원 울산연구센터’설립 추진

수소산업과 건설기계산업 융합을 통한 수소 그린모빌리티 산업 육성

이주행 기자 | 입력 : 2019/10/15 [08:21]
    울산광역시

[국토매일] 울산시와 건설기계부품연구원은 15일 오전 11시 30분 시청 상황실에서 ‘건설기계 수소산업 진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이번 업무 협약은 수소 건설기계 분야의 산업 진흥을 위해 추진됐다.

협약서는 울산 수소 그린모빌리티 규제자유특구사업 공동 추진, 건설기계부품연구원 울산연구센터 설치 추진, 수소 기반 건설기계 및 소재부품분야 연구개발 협력 강화, 수소산업 진흥사업 발굴 및 지역 유관기관 협력 강화 등을 주요 핵심으로 하고 있다.

건설기계부품연구원은 산업부 산하 국내 최고의 건설기계 부품 분야 전문 연구기관으로서 건설기계 관련 기술에 대한 심층 연구 및 국내 건설기계산업 진흥, 중소·중견기업의 기술혁신역량 확충을 지원하고 있다.

건설기계는 지게차, 굴삭기 등 27종이며, 전국적으로 52만여 대가 보급되어 있고 생산액은 2018년 기준 10조 원, 수출액은 69억 불 규모로 수출 선도형 산업이며, 세계 시장 규모는 1,845억 불로 울산에는 1만 2,400여 대의 건설기계가 보급되어 있고 대표기업인 현대건설기계는 굴삭기, 지게차 등을 생산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건설기계 분야의 미세먼지 배출량이 연간 1만 1,677톤으로 도로외의 영역에서 발생되는 미세먼지 총량 2만 9,942톤의 39%를 차지하고 있어 향후 미세먼지 발생이 없는 수소 건설기계로의 전환은 대기환경 개선에 크게 기여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미국, 일본, 유럽을 중심으로 수소지게차가 활발히 보급되고 있고 수소 굴삭기 및 기타 건설기기는 기술개발이 활발히 진행 중이지만 우리나라는 아직까지 수소건설기계 연관 연구개발, 지원정책, 인증/표준화 등이 미흡한 실정이다.

한편, 울산시는 이번 업무 협약을 계기로 수소굴삭기, 수소지게차 등 수소건설기계 보급 및 양산기반 확대, 수소 그린모빌리티 규제자유특구에서 건설기계 실증 및 사업화 촉진, 수소 건설기계 분야 공동 사업 발굴 등 수소 건설기계 산업 발전을 도모해 나갈 계획이다.

윤종구 건품연 원장은 “수소건설기계 산업은 실증 및 기반 구축이 매우 중요한 분야로 금번 울산시와 맺은 업무 협약을 바탕으로 수소건설기계 산업을 위한 공동사업 추진을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했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건설기계 분야 국내 최고 연구기관인 건품연과 협력을 강화해 나가고, 수소 그린모빌리티 산업 육성과 이를 선도해 나갈 건품연 울산연구센터가 조속히 설립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