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부산시, 교통약자 보행권확보 위한 부산도시철도 안전감찰 결과 발표

보행권 확보는 교통약자의 생존권이다

김석 기자 | 입력 : 2019/10/15 [07:40]
    부산광역시

[국토매일] 부산시는 민선 7기 사람 중심 가치실현을 위한 ‘시민맞춤형 보행정책’의 지속적 추진과 교통약자의 보행권 확보를 위해 감사위원회 주관으로 지난 상반기 도로상에 있는 각종 도로·교통 시설물에 이어 하반기에는 하루 92만 명의 부산시민이 이용하는 부산도시철도 지하역사에 대한 안전감찰을 추진했다.

보행량이 가장 많은 환승역을 대상으로 교통약자 위주의 보행 불편 시설물, 각종 안전사고 발생 시 신속한 초동대응을 위한 비상대응체계, 지하역사 내 공기질 개선과 같이 일상생활 속에서 시민들의 피부에 와 닿는 시민안전 위험요소의 사전 제거를 위해 장애인·환경보전 협회 및 관계 전문가와 합동으로 진행했다.

감찰 결과, 각종 안전사고 대비 매뉴얼 운영·관리 소홀 등 15건의 시정 조치와 교통약자를 동반한 비상대응 교육훈련 실시 등 6건의 권고사항, 큐알 코드를 활용한 부산도시철도 안내 콘텐츠 개발 등의 제도 개선사항을 발굴했다.

이번 감찰에 참여한 전문가는 도로상에 설치된 환기구의 설치·관리, 미세먼지·황사 등 특보발령 시 지하역사 내 공기질 관리 방안, 긴급사항 발생 시 교통약자의 피난시설 검토 등 의견을 제시했으며, 지하역사 내 과도한 돌출 광고물, 상가 돌출물 등으로 인해 공익안내·피난안내 시설을 방해하고 시민보행권에 방해가 되는 사례가 많아 지하역사 내 일제점검을 통한 정비는 물론 부산교통공사 광고사업·상가관리에 대한 전면적인 검토의 필요성이 있음을 강조했다.

시는 이번 감찰 결과를 토대로 시민들의 보행에 불편을 주는 사항은 조속히 시정하고, 각종 안전시설물은 관리·감독을 강화하도록 부산교통공사에 통보했다.

부산시 류제성 감사위원장은 “보행권 확보 수준은 국가의 문화 수준이자 교통약자의 생존권 문제”라며, “일회성이 아닌 지속적이고 다양한 관점으로 꾸준한 안전감찰을 시행해 민선 7기 보행권 확보 정책이 뿌리내릴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