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서울시, 장기미집행 도시공원 보전 위해 57.3%‘도시자연공원구역’지정

공원 보전으로 기후변화시대에서 열섬효과 저감... 미세먼지 감소 효과 기대...

박찬호 기자 | 입력 : 2019/10/14 [07:34]
    장기미집행 도시공원 관리방향 개념도

[국토매일] 서울시가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 실효 대응방안으로 장기미집행 도시공원 등에 대해 도시자연공원구역 지정을 추진한다.

1999년 헌법 불합치 판결에 따른 국토계획법 개정에 따라 도시계획시설 결정 후 20년 간 사업이 시행되지 않은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의 실효제가 도입되었고 오는 2020년 7월 1일부터 적용될 예정이다.

헌법재판소는 도시계획시설 지정으로 인해 나대지에 건축행위를 할 수 없는 등 본래의 용도로 사용할 수 없는 상태로 도시계획시설사업의 장기적인 시행지연에 대하여 보상규정을 두지 않은 것에 위헌성이 있다고 판결했고, 그 후 국토계획법이 개정되어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의 실효제 및 매수청구제가 도입됐다.

장기미집행 도시공원 실효 시, 서울시 도시공원 중 사유지 약 38.1의 실효가 예상되어 시민의 거점 공원 상실, 해제지역의 무분별한 난개발이 우려됐다.

도시공원이 실효될 경우 1인당 도시공원 면적은 기존 11.3에서 7.6으로 감소되어 세계보건기구 권고기준인 9.0에 한참 달하지 못할 것으로 예상됐다.

이로 인해, 서울시는 ‘18년 4월 ‘장기미집행 도시공원 실효 대응 기본계획’을 발표하면서 약 1조 3천억원의 지방채를 발행하는 특단의 조치로 ’20년까지 사유지 공원 2.33을 매입하여 공원으로 보전하고, 보상이 이루어지지 않은 토지에 대해선 ‘도시자연공원구역’ 지정 후 장기적으로 사유지를 지속 매입하겠다고 밝혔으며, 금번 도시관리계획은 ‘18년 기본계획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것이다.

서울시는 ‘02년부터 ’18년까지 약 1조 9천억원을 공원 보상에 투입하여 왔으며, ‘19~’20년에는 지방채 발행 포함 약 1조 5천억원을 투입하여 총 3조 4천억원의 재정을 투입할 예정이다.

내년까지 보상이 되지 않는 토지에 대해선 도시자연공원구역 지정을 추진하며, 공원구역 지정 후에도 필요지역에 대해 지속적으로 토지 매입을 진행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안정적인 도시자연공원구역 지정을 위해, 장기미집행시설 및 도시자연공원구역 전문가 자문단 운영, 도시자연공원구역 지정 심포지엄 개최, 시-구 합동회의, 서울시 도시계획위원회 자문 등을 통하여 다각적인 노력을 진행해 왔다.

도시자연공원구역 지정대상은 공원 등 장기미집행시설 총 74개소이며 이 중 약 67.5가 도시자연공원구역으로 지정된다.

장기미집행 도시공원 중 기 조성되어 있는 공원이나 시민이용이 높아 보상을 수반한 공원 등 약 25.3는 도시계획시설으로 존치하며, 임상이 양호하여 산림으로써 보전이 필요한 지역 등 약 67.2은 도시자연공원구역으로 지정된다.

기존 공원뿐만 아니라, 기타 도시계획시설 중 도시자연공원구역 지정 요건에 적합한 5개소도 금회에 공원구역으로 지정된다.

도시자연공원구역 지정 시 건축물의 건축 및 용도변경, 토지의 형질변경 등 개발행위가 원칙적으로 금지되나 휴양림, 수목원 등 도시민의 여가활용시설 설치 및 기존 건축물의 개축·증축등은 시장의 허가를 받는 경우엔 가능하다.

도시자연공원구역 지정으로 임상이 양호한 산지의 개발을 제한함으로서 미세먼지 저감, 열섬효과 완화 등 기후변화시대에서 도시의 허파인 공원의 기능을 계속 유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국립산림과학원에 따르면, 도시숲이 도심 내 미세먼지를 40.9%까지 감소시키는 것으로 분석되었으며, 여의도 공원의 경우 조성 전 주변보다 표면 온도가 평균 2.5도 높았지만, 공원 조성 후엔 표면온도가 주변보다 평균 0.9도 낮은 것으로 관측되어 공원 보전은 미세먼지, 기온 상승 등 기후변화 시대에서 필수적 과제임을 알 수 있다.

서울시는 이와 같은 내용의 ‘도시관리계획 변경 결정’에 대해 10월 14일 다음날부터 14일간 주민 열람공고 및 관계부서 의견조회를 실시한다. 이후 시의회 의견청취, 서울시 도시계획위원회 심의·의결 등을 거쳐 연말 또는 내년 상반기에 최종 고시한다는 계획이다.

권기욱 서울시 도시계획국장은 “장기미집행시설 실효에 대비하여 서울의 공원은 최대한 보전하는 것이 서울시의 원칙이며, 미래세대에게 공원을 물려주기 위해 도시자연공원구역 지정은 불가피하다.”며, “공원구역 지정 후에도 재산세 감면, 대지에 대한 지속적 보상 등 토지주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대책을 병행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