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철도공단, 5개 노선 환승할 수서역…고밀도 복합개발사업 추진

BOT 방식 민간사업자 공모…동남권 교통 허브로 부상 기대

장병극 기자 | 기사입력 2019/10/10 [08:44]

철도공단, 5개 노선 환승할 수서역…고밀도 복합개발사업 추진

BOT 방식 민간사업자 공모…동남권 교통 허브로 부상 기대

장병극 기자 | 입력 : 2019/10/10 [08:44]

[국토매일-장병극 기자] 철도시설공단이 민간사업자를 모집해 향후 5개 철도가 교차하게 되는 수서역 환승센터 복합개발사업을 추진한다. 수서역은 현재 고속철도(SRT)와 분당선·서울지하철 3호선의 환승역이며, 파주 운정~동탄 간 GTX-A가 건설 중이고, 수서~광주 간 복선전철도 계획 수립 중에 있다.

 

공단은 서울 동남권 대중교통 중심지로 부상하게 될 수서역 일원 철도부지(102,208㎡)에 고밀도 복합개발사업 추진을 진행하고자 민간사업자 공모를 시행한다고 지난 8일(화) 밝혔다.

 

이번 사업은 수서역세권 토지이용계획 중 철도부지인 수도권 고속철도 수서역 일원을 활용·개발하는 사업이다. 수서역과 연결되는 타 철도노선, 육상교통수단 간 동선의 단순화, 거리의 최소화, 수단간 입체화를 통한 대중교통 중심의 교통연계 및 환승체계를 구축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게 된다.

 

공단은 수서역을 단순 역사로서 기능에 한정시키지 않고, 문화집회·숙박·판매·업무·운동·교육·의료 등 각종 지원기능이 상호 조화롭고 입체적으로 연결해 지역 중심의 랜드마크로 부상시키고 철도이용객 및 지역주민에게 새로운 편익을 제공해 지역경제를 활성화시킬 계획이다.

 

▲ 고속철도 수서역 복합개발사업 대상지     © 한국철도시설공단 제공

 

사업방식은 ‘철도의 건설 및 철도시설 유지관리에 관한 법률 제23조 2항에 의거 최대 30년 간 점용허가를 내주며, 사업자가 자금을 조달하고 건설한 후 일정 기간 운영까지 맡는 BOT방식으로 진행하게 된다.

 

민간사업자 공모기간은 10월 8일부터 내년 2월 4일까지이다. 공단은 정부의 공모형 부동산간접투자 활성화 방안에 따라, 사업자가 공모 리츠·부동산펀드 또는 공모자금을 활용해 참여할 경우 가점을 부여할 예정이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