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철도기술연구원, ‘접이식 컨테이너’ 국제규격 충족 진동시험 완료

한국파렛트풀(주)와 공동개발, 상용화 기술적 기반 마련

장병극 기자 | 입력 : 2019/07/04 [09:00]

[국토매일]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이하 철도연)은 한국파렛트풀(주)와 공동 개발한 ‘접이식 컨테이너’가 국제규격을 충족하는 진동시험을 완료하면서 상용화를 위한 기술적 기반을 마련하였다고 밝혔다.

 

철도연이 개발한 접이식 컨테이너는 빈 컨테이너를 접으면 부피가 1/4로 줄어드는 새로운 개념의 컨테이너이다. 접이식 컨테이너 4개를 쌓으면 일반 컨테이너 1개와 부피가 같아져 빈 컨테이너를 더욱 경제적이고 효율적으로 보관, 운송할 수 있다.

 

▲ 접이식 컨테이너 개념도     © 한국철도기술연구원 제공

 

접이식 컨테이너는 부피, 수밀성 등 기존 컨테이너와 동일한 기준으로 제작됐으며, 전용 장비를 활용하여 쉽고 간편하게 접고 펼 수 있다.

 

철도연은 현재 국토교통부가 주관하고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이 지원한 ‘접이식 컨테이너 기술개발(2017.03. ~ 2020.12.)’ 연구 사업을 진행 중이다.

 

철도연이 개발한 접이식 컨테이너가 진행한 진동시험, ASTM 규격은 미국시험재료협회(American society for testing materials)가 정한 재료의 규격 및 시험에 관한 기준이다.

 

이 중 D4169-16 기준을 바탕으로 트럭과 열차에서 발생할 수 있는 진동주파수를 재현하는 시험을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KCL)에서 지난 5월 수행했다.

 

컨테이너 진동시험은 철도와 트럭으로 컨테이너를 수송할 때 발생하는 진동과 충격을 재현하여 안전성을 검증하는 시험이다. 7개의 주요 핵심부품에 대해 ‘이상 없음’ 판정을 받아 접이식 컨테이너의 안전성을 확보했다.

 

시험 대상은 접이식 컨테이너의 핵심기술에 해당하는 주요 부품으로, 컨테이너가 접히거나 펴졌을 때 고정 및 체결을 위한 4개의 핵심부품과 접힌 컨테이너 4개를 1세트로 묶어주기 위한 3개의 핵심부품이다.

 

▲ 접이식 컨테이너 기대효과     ©한국철도기술연구원

 

나희승 철도연 원장은 “빈 컨테이너 보관 및 운송 효율을 획기적으로 향상시킬 수 있는 접이식 컨테이너가 국제규격을 만족하는 진동시험을 완료함으로써 상용화를 위한 막바지 단계에 이르렀다”며 “접이식 컨테이너는 향후 유라시아 화물철도 운송 시 동서 간의 물동량 불균형을 해소할 수 있는 물류 장비로 활용성을 더욱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