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가스공사, 지역과 상생협력 위한 소통 나선다

대구지역 전문가·주민과 전문가 협의체 회의 개최해

장병극 기자 | 입력 : 2019/06/26 [10:26]

[국토매일] 한국가스공사는 지난 24일(월) 대구 본사에서 지역 전문가 및 주민과의 소통을 위한 ‘제1회 상생협력 전문가 협의체 회의’를 열었다고 밝혔다.

 

상생협력 전문가 협의체는 가스공사 상생협력 사업 홍보는 물론 지역주민 의견 수렴 및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신규 상생협력 사업 아이디어를 발굴하고자 마련된 양방향 소통 플랫폼이다.

 

협의체는 상생협력 사업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외부 전문가(교수·사회복지사) 및 사회적경제조직, 시민단체, 세대별(20~50대) 지역주민 등 외부위원 12명과 가스공사 직원 4명을 포함한 총 16명으로 꾸려져 분기별 1회 회의를 가질 예정이다.

 

이날 첫 회의에서는 협의체 명칭 선정을 비롯해 2019년 가스공사 상생협력 기본계획 및 온누리 봉사단 활동계획을 발표하는 시간을 갖고 이에 대한 다양한 의견 교환 및 토의를 이어갔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앞으로 상생협력 전문가 협의체를 통해 지역사회와 꾸준히 소통하고 지역 맞춤형 상생협력 사업을 지속 발굴해 공익기업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겠다”고 밝혔다.

 

▲ 한국가스공사는 지난 24일(월) 대구 본사에서 지역 전문가 및 주민과의 소통을 위한 '제1회 상생협력 전문가 협의체 회의'를 개최했다.     ©한국가스공사 제공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