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국토부, 3차원 정밀도로지도, 민·관 함께 만든다

업계 17곳과 26일 협약

박찬호 | 입력 : 2019/05/01 [16:03]

 

 

▲     © 국토부



 

 

[국토매일] 국토교통부는 자율주행 자동차용 정밀도로지도를 효율적으로 구축·갱신하고자 민관 협력체계를 구성하는 업무협약을 26일 맺는다고 25일 밝혔다.

 

업무협약엔 현대차와 쌍용차, 만도, SKT·KT·LG유플러스, 카카오, 현대엠엔소프트, 아이나비시스템즈, 나비스오토모티브시스템즈, LG전자, 네이버랩스, 쏘카, 카카오모빌리티 등 자동차·이동통신·지도제작·IT·전자업계 14개 기업이 참여한다. 관련 기관으론 국토부와 국토지리정보원, 한국도로공사가 함께한다.

 

정밀도로지도는 자율주행차가 스스로 위치를 파악하고 도로·교통 규제를 인지할 수 있도록 미리 구축한 3차원 공간정보다. 자율주행차 센서 정보와 정밀도로지도를 결합하면 더욱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자율주행할 수 있다.

 

정밀도로지도를 정부가 단독으로 구축하기엔 기술 개발 수준과 민간 요구사항에 발 빠르게 대응하기 어렵고, 민간이 경쟁적으로 구축·갱신한다면 중복투자에 따른 비효율이 발생한다.

 

이에 국토부와 관련 기업은 지난해부터 정밀도로지도 관련 민관 공동 구축체계 추진 방안을 논의했으며, 지난달 참여기관 회의로 협력관계부터 마련키로 했다. 일본 역시 자율주행차용 지도를 공급·관리하고자 20166월 정부와 자동차·지도업체 등이 공동 출자한 컨소시엄을 만들고 전국 지도를 제작한다.

 

이들 기관은 공동구축체계 설립위원회를 구성·운영하고 공동 시범사업을 추진해 공동구축체계 세부추진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국토부는 2015년부터 올해까지 예산 130억원을 투입해 전국 고속도로를 포함한 5500의 정밀도로지도를 구축하고 있으며, 이번 민관 협력으로 전국 모든 도로 11에 대한 정밀도로지도가 구축될 계획이다.

 

손명수 국토부 교통물류실장은 이번 업무협약이 정밀도로지도 산업 생태계를 조성하고, 나아가 자율주행차 산업을 활성화시킬 수 있는 초석이 되기를 기대한다앞으로도 정밀도로지도를 포함한 스마트 기반시설을 구축하고 안전기준을 마련해 자율주행차 상용화를 체계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