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한국가스공사, 산업재해율 평가 1위...'안전한 대한민국' 몸소실천

이주행 기자 | 입력 : 2019/04/17 [18:53]

[국토매일] 한국가스공사가 산업재해율 평가에서 연속 1위를 가져갔다.

 

한국가스공사(사장 직무대리 김영두)는 고용노동부 주관 '2018년도 공공기관 발주공사 산업자해율 평가'에서 2년 연속 1위(최저)를 달성했다고 17일 밝혔다.

 

산업재해율은 대규모 발주공사를 시행하는 국내 22개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근로자수 100명당 발생하는 재해자 수로 평가한다.

 

가스공사는 지난 2017년 최저 재해율 달성에 이어, 이번에도 0.09%(공공기관 평균 0.53%)를 기록해 최우수  평가를 받았다.

 

가스공사는 안전경영 실천을 바탕으로 매분기마다 내·외부 전문가들과 함께 안전관리위원회를 통해 다각적인 재난안전 역량 강화에 주력해 왔다. 또한 2018년 행정안전부 '재난관리 평과'와 국토교통부 '건설 참여자 안전관리 수준 평가'에서 각각 '우수' 등급을 받아 현장 재난안전관리 최고 공공기관으로 자리매김했다.

 

뿐만 아니라, 가스공사는 지난 1월 29일 대전충청지역본부에서 김영두 사장 직무대리와 생산·공급·안전 분야 최고 책임자 및 전국 사업소장 등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민 안심사회를 위한 안전韓 KOGAS 결의대회'를 갖고 안전경영 실천 의지를 다진바 있다.

 

3월에는 전국 18개 사업장 및 한국가스기술공사 13개 사업장, 시공사 및 미화영선 14개 업체 등 3,000여명의 근로자를 대상으로 '안전韓 KOGAS 현장 설명회'를 시행했다.

 

김영두 사장 직무대리는 "앞으로도 안전을 최우선 목표로 삼아 최저 재해율 달성에 지속 매진함은 물론, 안정적인 천연가스 공급 임무를 완수하고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어 가는 데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