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유용 위원장, DMC 산업시설 방문과 현장의견 청취

DMC일대의 산업시설 방문과 기업인과 간담회 개최로 고충사항 청취

박찬호 | 입력 : 2019/04/17 [17:03]
    유용 위원장

[국토매일] 서울시의회 기획경제위원회 유용 위원장은 기획경제위원회 위원들과 함께 지난 15일에 디지털미디어시티 일대의 산업시설을 방문하고 기업인들의 고충을 청취하는 간담회를 개최했다.

DMC는 서울시가 쓰레기 매립지였던 난지도와 주변 일대를 재개발해 디지털 미디어와 엔터테인먼트 기업들의 집적지로 조성하고 있는 지역으로 서울시의 출연기관인 서울산업진흥원이 산업단지의 육성과 관리를 맡고 있다.

기획경제위원회는 서울산업진흥원으로부터 DMC 산업단지의 현황과 향후 발전계획에 대해 보고를 받고, DMC 산업단지의 기업보육 시설들과 미래의 유망산업인 미디어콘텐츠 관련 시설들을 방문했다.

또한, 현장 방문한 시설의 이용기업 및 입주기업 대표들과 함께 두 차례 간담회를 개최해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했다.

간담회에서 기업들은 콘텐츠 지원 사업에서 제한된 기한 내에 실적을 요구해 완성도 있는 제작이 어려운 점, 1인 미디어 사업자 입주공간이 협소한 점, 네트워킹 행사는 많으나 형식적 수준에 그치고 있는 점 등의 고충사항을 호소했고, 가능성 있는 기업의 경우 장기간 지원, DMC 홍보와 발전을 위한 랜드마크의 필요성 등을 건의했다.

유용 위원장은 간담회에서 청취한 사항에 대해 즉각적인 조치가 가능한 사항은 이행을 약속하고, 중·장기적인 문제는 기획경제위원들과 함께 해결방안을 찾아보겠다며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는 기업대표들을 격려했다.

기획경제위원회는 남은 제286회 임시회 회기기간 중에도 많은 현장을 방문하고 관계자들의 목소리를 들을 예정이며, 유용 위원장은 “사무실이 아니라 현장에서 많은 사람들과 소통하며 서울시의 경제와 산업 활성화를 위한 현실적인 정책과 대안을 제시하는 의회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