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재난 현장' 드론으로 실시간 확인 가능한 시대 오나

국토부, 라이브 드론맵 기술 시연회…재해․재난, 평화유지 등 폭넓은 활용 기대

채수현 기자 | 입력 : 2017/02/20 [14:19]
▲ 국토교통부의 라이브 드론맵 기술활용 시나리오     © 국토매일

 

[국토매일-채수현 기자] 재난 상황이 발생하거나 평화유지를 위한 군사 활동 등 접근이 불가능한 지역에 드론을 띄워 지도를 구축하고 이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시대가 성큼 다가왔다.

 

국토교통부는 오는 21일 오후 2시 한강 드론공원에서 드론을 이용한 실시간 자동지도구축 기술을 테스트하는 '라이브 드론맵 기술' 시연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라이브 드론맵은  현장에 띄운 드론을 통해 공간정보를 취득→전송→자동 매핑(mapping) 해 멀리 떨어진 곳에서도 실시간으로 현장을 확인할 수 있는 기술이다.

 

이번 시연회는 드론에서 수집된 위치·영상정보를 3차원 공간정보 포털로 실시간 전송하여 촬영된 지역을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는 과정을 현장에서 체험한다.

 

시연은 ▲고정밀 위치센서를 부착한 드론이 지정경로를 따라 자동 비행(약 5km)하면서 촬영한 영상과 센서 정보를 전송 ▲'드론 기반 자동지도구축 통합 소프트웨어(SW)'가 정보를 보정해 공간정보를 생성 ▲생성된 공간정보를 3차원(3D)으로 가시화해 사용자가 지역상황을 실시간으로 파악 등 순서로 이뤄진다.

 

라이브 드론맵 기술은 국토교통 연구‧개발(R&D)로 추진 중인 '공간정보 SW활용을 위한 오픈소스 가공기술 개발' 연구의 일부 성과로서, 국토연구원을 비롯한 8개 기관이 개발에 참여하고 있다.
 
우리나라가 개발한 이번 라이브 드론맵 기술은 유엔(UN)에서도 매우 큰 관심을 가지고 있어, 오는 4월에 유엔 초청으로 유엔 고위급 및 평화유지 현장사령부 관계자를 대상으로 라이브 드론맵 기술을 유엔 물류기지센터(이탈리아 브린디시 소재)에서 시연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유엔 물류기지센터에서 진행하는 현장 테스트를 통해 우리 기술의 글로벌 인지도를 높이고 외국산 SW가 독점하는 국내외 공간정보 시장에서 이번에 선보이는 ‘라이브 드론맵 기술’이 경쟁력 있는 대체재로 활용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