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문성호 시의원, “홍제역 지하상가 공실, 청소년 위한 공간”만들어야

홍제동 틴에이저 아지트 신설을 위한 사전 학부모 간담회 개최

이민정 기자 | 기사입력 2024/06/05 [14:47]

문성호 시의원, “홍제역 지하상가 공실, 청소년 위한 공간”만들어야

홍제동 틴에이저 아지트 신설을 위한 사전 학부모 간담회 개최

이민정 기자 | 입력 : 2024/06/05 [14:47]

▲ 간담회를 진행하는 강민하 서대문구의원(왼쪽 검은 상의)과 의견을 듣고 있는 문성호 서울시의원(오른쪽 흰 옷) (사진 = 서울시의회)  © 국토매일


[국토매일=이민정 기자] 서울시의회 문성호 의원(국민의힘·서대문2)이 4일, 홍제역 지하상가 공실 활용방안으로 직접 계획한 홍제역 틴에이저 아지트의 신설 계획 진행을 위해 지역 기초의원인 강민하 서대문구의원과 함께 홍제역 하하호호 VR실에서 사전 학부모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5일 밝혔다.

 

문성호 서울시의원은 “무려 138개월이나 방치된 홍제역 지하상가 공실을 활용하여 어린이와 청소년의 공간으로 만들고자 한다.”라며 홍제역 틴에이저 아지트 신설 계획의 배경과 일전에 진행된 서울교통공사, 서대문구청, 서대문구의회 4자 대면 협의 결과 등 경과보고를 발표하며 인사를 갈음했다.

 

간담회는 강민하 서대문구의원의 사회로 진행되며 참석한 학부모들의 자유로운 토론과 질의응답이 이어졌다. 문성호 의원은 “지하이기 때문에 공기 질 문제가 가장 심각하다 할 수 있다.”라는 지적에 “동의한다. 현재 오랜 시간 방치되면서 발생한 가장 큰 문제가 공기정화 및 냉난방 시스템이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이는 서울교통공사 역시 인지하고 있어 공간을 활용하고자 할 때, 서대문구청과 협력하여 공기정화 및 냉난방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도록 적극 도울 것을 약속받았다.”며 답변했다.

 

이어서 문 의원은 “어린이와 청소년을 위한 공간으로 활용하고자 한다면 무엇보다도 학부모보다도 당사자들의 의견이 중요하다.”는 조언에 “매우 중요한 지적이다. 본 의원은 청소년의회 멘토도 맡고 있는 만큼, 직접 찾아가 자문받을 계획.”이라 답변했으며, 강민하 서대문구의원 역시 “홍제권역 학교에 직접 설문조사를 실시하는 등의 방법을 통해 어린이와 청소년의 의견을 모아 좋은 공간으로 탈바꿈하는 데에 힘을 보탤 것.”이라 밝혔다.

 

많은 조언과 의견을 들은 문 의원은 “바쁜 시간을 내어 소중한 말씀을 보내주셔서 깊이 감사드리며, 홍제역 지하상가 공실, 총 약 132평의 넓은 부지를 하나의 용도로만 사용하지 않고, 보내주신 의견을 적절히 종합하여 설계 및 내부 디자인 용역을 통해 진행하고자 하며, 진행되는 사안은 추후 경과보고를 통해 알려드릴 것.”이라 약속하며 마쳤다.

 

한편, 본 간담회에 참석한 학부모들은 고은초등학교, 안산초등학교, 신연중학교 등 인근 학교의 운영위원회 간부 및 소속 위원이 주로 참여했으며, 김혜미 전 서대문구의원도 학부모 입장으로 참석하여 아낌없는 조언을 건넨 것으로 알려졌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