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고용부, 50억 원 이상 건설현장 3대 사고예방 집중점검

제9차 현장점검의 날

이민정 기자 | 기사입력 2024/05/08 [13:46]

고용부, 50억 원 이상 건설현장 3대 사고예방 집중점검

제9차 현장점검의 날

이민정 기자 | 입력 : 2024/05/08 [13:46]

▲ 중대재해 사이렌, 5월 중대재해 위기 경보 발령 (사진 = 고용노동부)  © 국토매일


[국토매일=이민정 기자] 작년 사고사망이 가장 많이 발생한 시기는 5월로, 5월에만 61명이 사고로 사망했다. 

 

특히, 올해 들어 50억 원 이상 건설현장에서 떨어짐, 끼임, 맞음 등 다양한 유형의 사고가 전년도에 비해 많이 발생해 고용노동부와 안전보건공단은 제9차 현장점검의 날인 8일 50억 원 이상 건설현장 내 3대 사고유형 8대 위험요인 등을 집중 점검한다. 

 

고용노동부는 중대재해 사이렌을 통해 ‘5월 중대재해 위기 경보’를 발령하여 사업장에 안전 점검 활동 및 안전조치를 강화해 달라고 특별히 요청하는 한편, 현장의 중대재해 예방조치를 집중 점검·지도하기 위해 가용인력을 총동원하여 현장점검에 나선다.

 

류경희 산업안전보건본부장은 "안전한 5월이 될 수 있도록 건설현장에서는 매일 작업 전 안전점검회의(TBM) 등을 통해 위험요인과 안전수칙을 공유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