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고용노동부 장관, 세아베스틸에 대해 특별안전관리방안 마련 등 엄중 조치 지시

이민정 기자 | 기사입력 2024/04/17 [14:19]

고용노동부 장관, 세아베스틸에 대해 특별안전관리방안 마련 등 엄중 조치 지시

이민정 기자 | 입력 : 2024/04/17 [14:19]

▲ 세아베스틸 (사진 = 세아베스틸)  © 국토매일

 

[국토매일 = 이민정 기자] 고용노동부는 16일 소음기 절단 작업 중 사망사고가 발생한 세아베스틸 군산공장에 대해 엄중 조치할 계획임을 밝혔다.

 

재해자가 소음기 배관 하부에서 절단 작업을 하던 중 절단되어 떨어지는 소음기 배관(0.5톤)에 깔리면서 발생한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고용노동부는 세아베스틸에서 중대재해 발생 즉시 해당 작업 등에 대하여 작업중지 명령을 내린 상태이고, 안전보건공단과 함께 명확한 사고원인을 조사하는 등 수사에 착수했으며, 중대재해 발생 사업장 감독 및 안전진단명령을 통해 사망사고 근절을 위한 특별안전관리방안을 마련·시행토록 할 예정이다.

 

세아베스틸에서는 2022년 중대재해처벌법 시행 이후 4번째 사망사고가 발생하여 5명의 근로자가 사망했다.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은 “동일 사업장에서 사망사고가 반복하여 발생하는 것은 절대 있어서는 안 되는 일이며, 특히, 기본적인 안전수칙을 준수하지 않아 사고가 발생하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라고 하면서, “최근 반복적으로 사망사고가 발생한 세아베스틸에서 안전보건조치를 적절히 했는지 철저히 감독을 실시하고, 중대재해의 원인과 함께 세아베스틸의 안전보건관리체계의 구조적 문제점 등에 대하여 신속하고 철저하게 규명·수사하여, 산업안전보건법 및 중대재해처벌법상의 의무 위반이 확인될 경우 엄중 조치할 것”을 지시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