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4.10 총선 최종투표율 67.0%…세종 70.1% 최고·제주 62.2 최저

32년 만에 최고치…서울·전남 높고 대구·경북 낮아

연합뉴스 | 기사입력 2024/04/11 [13:40]

4.10 총선 최종투표율 67.0%…세종 70.1% 최고·제주 62.2 최저

32년 만에 최고치…서울·전남 높고 대구·경북 낮아

연합뉴스 | 입력 : 2024/04/11 [13:40]

▲ 투표소/ 제22대 국회의원선거 투표일인 10일 대구 달성군 비슬초등학교에 마련된 유가읍 제3투표소에서 유권자가 투표하고 있다.(연합뉴스)  © 국토매일


 (연합뉴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11일 제22대 총선에서 전체 유권자 442811명 중 29654450명이 투표해 67.0%의 최종 투표율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최종 투표율은 총선 투표일인 전날 투표 마감 후 오후 730분께 공개한 잠정치와 같다.

 

다만, 최종 확정된 투표 참여자는 잠정치 공개 당시의 29662313명에서 7863명이 줄었다.

 

선관위 관계자는 연합뉴스에 "최종 확정된 투표자 수는 투표지를 기준으로 결정된다""선거인 명부에 서명한 후 투표지를 투표함에 넣지 않고 가져가거나 관외 사전투표 회송용 봉투에 투표지가 없는 경우 등이 반영돼 투표자 수가 줄어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번 총선 투표율은 지난 21대 총선(66.2%)보다 0.8%포인트(p) 높다. 199214대 총선(71.9%) 이후 32년 만에 최고치로 기록됐다.

 

역대 총선 투표율은 1563.9%, 1657.2%, 1760.6%, 1846.1%, 1954.2%, 2058.0% 등이다.

 

이번 총선 투표율은 202220대 대선(77.1%)보다는 낮고, 같은 해 8회 지방선거(50.9%)보다는 높다.

 

이번 투표율이 기록을 경신한 것은 높은 사전투표율과 거대 양당이 서로를 향해 '심판론'을 내세우며 지지층 결집에 나선 결과 선거 관심도가 올라갔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지역별로 보면 투표율이 가장 높은 곳은 세종(70.1%)이고, 서울(69.3%), 전남(69.0%), 광주(68.2%) 등이 뒤를 이었다.

 

가장 낮은 곳은 62.2%를 기록한 제주였다. 이어 대구(64.0%), 충남(65.0%), 경북(65.1%) 등 순이었다.

 

서울 외 수도권 투표율은 경기 66.7%, 인천 65.3%를 기록했다. 이밖에 부산 67.5%, 경남 67.5%, 전북 67.4%, 울산 66.9%, 강원 66.6%, 대전 66.3%, 충북 65.2% 등이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