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국가통합공공망 공유부터 완료까지 매뉴얼 나온다

‘제3차 국가통합공공망 정책협의회’ 운영 프로세스 확립

이형근 기자 | 기사입력 2021/12/01 [17:04]

국가통합공공망 공유부터 완료까지 매뉴얼 나온다

‘제3차 국가통합공공망 정책협의회’ 운영 프로세스 확립

이형근 기자 | 입력 : 2021/12/01 [17:04]

▲ 해양수산부 문성혁 장관이 수협중앙회 어선안전조업 본부를 방문해 어업인과 무선교신을 하며 안전을 점검했다(사진=해양수산부).  © 국토매일


[국토매일=이형근 기자] 해양수산부는 1일부터 3일까지 서면회의를 통해 ‘제3차 국가통합공공망 정책협의회’를 개최하고 ‘국가통합공공망간 상호운용성 확보를 위한 표준운영절차(안)’ 등을 심의ㆍ의결한다고 밝혔다.


협의회는 지난해 5월 오송과 동해안에서 기지국 공유(랜 쉐어링) 실증사업을 완료했고 앞으로 추진실적과 정보공유, 협력 증진을 목표로 열린다.


첨단해양교통팀 홍순배 팀장은 “철도망(LTE-R)은 오는 2027년까지 구축되는 만큼 기지국과 행안부 ,해수부가 철도망의 신규 기지국을 공유하는 절차를 만들어야 한다”며 “각 부처별로 대형 재난이 발생하면 평시와 공유비는 바뀌게 되므로 디테일한 절차와 기관간 매뉴얼을 명확하게 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그는 “대형 해난사고가 발생했을 때 200척 이상의 어선ㆍ어업지도선ㆍ해경 등이 출동할 때 동시 통신하며 어떻게 운영·활성·종료할 것인지 매뉴얼화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랜 쉐어링은 기술위와 실무위에서 검증을 마쳤고 심의위에서 의결해서 시행한다.


‘국가통합공공망 정책협의회’는 해양수산부 엄기두 차관이 위원장을 맡고 해수부ㆍ행안부ㆍ국토부 국장급과 서울, 부산, 인천, 대전, 대구, 광주, 의정부, 용인, 김포시 등 9개 지자체가 참여하며 국가철도공단과 코레일을 비롯한 운영기관 16곳이 참여한다.

국가통합공공망은 해양수산부의 해상무선통신망(LTE-M), 행정안전부의 재난안전통신망(PS-LTE), 국토교통부의 철도통합무선망(LTE-R)로 구성됐으며 각 부처별로 운영했다.


3개 통신망은 700㎒ 대역의 동일한 주파수를 사용해 통신망간 전파간섭의 우려로 재난시 무선 자원을 공유하는 등 상호 연동성을 확보해야 하는 필요성이 대두됐다. 


3개 부처와 지자체는 전파간섭 예방 및 상호연동성 확보 등 사전준비를 위해 ‘지능형 해상교통정비서비스의 제공 및 이용활성화에 관한 법률’을 지난 해 1월 제정하고 같은 해 11월부터 ‘국가통합공공망 정책협의회’를 운영하는 등 긴밀한 협력체계를 유지했다.


해양수산부는 이번 협의회의 결과에 따라 국가적 재난이 발생하면 기본통신망인 통합공공망에서 일사분란하게 무선자원을 공유해 소방, 해경 등 재난대응기관에서 원활하게 대응 가능하며 양방향 기지국 공유 방식을 LTE-R까지 확대해 적용함으로써 육상에서 발생하는 전파간섭을 해결하면서 안정적으로 각 통신망 마다 고유기능을 수행할 수 있게 됐다.


해양수산부 엄기두 차관은 “앞으로도 3개 통신망 간의 협력을 더욱 강화해 해상, 육상, 철도 등 전 분야에서 사고를 예방하고,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해 국민의 생명 및 재산보호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해양수산부 공공통합안전망 재난대응매뉴얼화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