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국토부, 5년간 지역거점 스마트시티 16곳 지정…최대 240억 지원

내년 사업지 4곳, 공모 통해 올해 12월 선정

최한민 기자 | 기사입력 2021/11/08 [17:54]

국토부, 5년간 지역거점 스마트시티 16곳 지정…최대 240억 지원

내년 사업지 4곳, 공모 통해 올해 12월 선정

최한민 기자 | 입력 : 2021/11/08 [17:54]

▲ 부산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에코델타 스마트시티) 조감도.     ©국토매일

 

[국토매일=최한민 기자]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도시문제를 해결하는 지역 주도 스마트시티 사업이 시작된다.

 

국토교통부는 8일 오는 2025년까지 지역거점 스마트시티 16곳을 선정해 지원한다고 밝혔다.

 

지역거점 스마트시티는 도시 공간 구조를 재설계하고 도시 서비스의 스마트화를 촉진하는 한편 도시에 기반을 둔 기업의 성장과 활동을 지원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사업이다.

 

국토교통부는 내년부터 매년 4곳씩 오는 2025년까지 총 16곳을 선정해 선정 도시에 3년간 최대 240억 원을 지원할 방침이다.

 

국토교통부는 스마트시티를 도시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개별 기술과 서비스 등 솔루션뿐 아니라 도시 인프라와 공간구조 및 도시계획, 도시 운영 등이 종합적으로 융합된 도시로 구축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스마트시티의 운영 플랫폼은 국토교통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현재 공동 연구 및 개발하는 데이터 허브 시스템을 활용할 예정이다.

 

각종 센서로부터 수집된 데이터에 기반해 시민의 수요와 도시환경에 맞는 도시계획이 수립되고 서비스가 제공되도록 체계적이고 과학적인 도시운영이 이뤄질 계획이다.

 

국토교통부는 내달 초 지방자치단체에서 사업 계획서를 받아 연말 네 곳을 지역 거점 스마트시티로 선정한다.

 

선정된 지역은 지자체나 민간기업 등 참여주체 간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실시계획을 수립해 내년 10월께 착공이 이뤄지도록 할 방침이다.

 

참여를 희망하는 지자체와 기업 등은 국토교통부 누리집이나 스마트시티 종합포털 누리집에서 관련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국토교통부 도시경제과 신광호 과장은 “스마트시티는 그 자체가 새로운 기술과 서비스 실증을 위한 연구단지로 거점 스마트시티를 혁신성장진흥구역으로 지정하고 규제 샌드박스를 적용해 기업활동을 적극적으로 뒷받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지역거점 스마트시티 조성사업 포스터(사진=국토교통부).  © 국토매일

 
스마트시티, 지역거점, 지원, 서비스, 국토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