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현대건설, 3분기 영업이익 2204억 원 달성…전년동기 대비 57.6% 증가

매출 4조 3520억 원 전년동기 대비 7.7% 증가로 연간 수주목표 93% 달성

김영도 기자 | 기사입력 2021/10/22 [17:25]

현대건설, 3분기 영업이익 2204억 원 달성…전년동기 대비 57.6% 증가

매출 4조 3520억 원 전년동기 대비 7.7% 증가로 연간 수주목표 93% 달성

김영도 기자 | 입력 : 2021/10/22 [17:25]

▲ 현대건설 사옥 전경     ©국토매일

 

[국토매일=김영도 기자] 현대건설이 견고한 재무구조와 최고 신용등급을 기반으로 지속성장을 위한 투자 확대와 원천기술 확보, 건설 자동화, 스마트시티, 신재생, 친환경 등 신사업추진에도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가운데 주택 실적과 해외 매출 성장이 본격화되고 있다.

    

현대건설은 금년 3분기 실적을 잠정 집계한 결과 3분기 매출은 4조 3520억 원, 영업이익 2204억 원, 당기순이익 1484억 원을 각각 달성했다고 22일 밝혔다.

 

전년동기 대비 매출 7.7%, 영업이익 57.6%, 당기순이익 77.1%씩 증가해 호조세를 보였으며 특히, 영업이익률이 5%대로 개선됐다. 

 

현대건설은 국내외 대형 현장 공정 본격화와 신규 해외 공사 착공 등으로 성장세를 이어가는 것으로 풀이된다.

 

사우디 마잔 가스처리 공사, 카타르 루사일 프라자 타워 공사 등 해외 대형현장이 본격적으로 진행되고, 현대케미칼 HPC Project Package-1현장 등 플랜트 공사와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 현장 등 지속적인 국내 주택매출에 탄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특히, 해외 부문 매출이 올해 상반기 대비 증가하면서 올해 하반기 해외부문에서 매출 반등이 기대되고 있다. 

 

3분기 영업이익은 전년동기 대비 57.6% 증가한 2204억 원으로 지속적 매출 상승세와 함께 해외부문 수익성 개선이 이뤄지면서 상승폭이 커졌기 때문이다.

 

3분기 누적기준으로는 매출 12조 8851억 원, 영업이익 5622억 원, 당기순이익 4277억 원을 기록하고 전년 동기 대비 누적 매출은 1.9%, 영업이익 22.5%, 당기순이익 22.3% 증가했다.

 

수주는 창원 마산회원 2구역 재개발, 오산 갈곶동 지역주택조합 신축공사, 제주 한림 해상풍력발전 투자개발 사업 등 국내사업 수주와 싱가폴 Shaw Tower 공사, 페루 친체로 신공항 터미널 PKG2공사, 사우디 하일-알 주프 380kV 송전선 공사 등 해외공사를 통해 23조 6371억 원을 기록했다. 

 

또 수주잔고도 전년 말 대비 18.3% 증가한 77조 2312억 원을 유지하고 있어 약 4년치 안정적인 일감을 확보했다.

 

코로나19 장기화 및 저유가 기조 등의 어려운 글로벌 환경 속에서도 견고한 재무 구조와 최고 신용등급을 기반으로 안정성을 유지하고 있다는 평가가 나오는 이유다. 

 

현재 신용등급은 업계 최고 수준인 AA-등급으로 탄탄한 재무구조를 이어가고 지불능력인 유동비율은 200.2%, 부채비율 103.2%를 기록했다. 

   

특히, 현금 및 현금성 자산(단기금융상품 포함)은 5조 2567억 원, 순 현금도 3조 653억 원으로 풍부한 현금 유동성을 보유하고 있다. 

 

이와 같은 견고한 재무구조는 사업 수행을 위한 자금 조달시, 업계 최저금리 적용이 가능하고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사업 파트너 역시 동일한 혜택을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상생 효과가 크다.

 

현대건설은 3분기 경영실적 상승세를 연말까지 이어가 중장기 안정적 경영에 박차를 가하고 지속적인 수익성 개선으로 시장신뢰를 유지할 것이라는 기조다. 

  

아울러 글로벌 건설 리더로서 친환경ㆍ저탄소 중심의 산업 인프라 전환 등 대내외 경영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미래 사업 전략과 연계한 사업 전환을 보다 가속화 할 예정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변화와 불확실성이 가속화되는 상황에서도 본원적 EPC 경쟁력을 보다 강화하고, 건설 자동화, 스마트시티, 신재생, 친환경 등 신사업 추진에 총력을 기울여 투자개발과 운영까지 건설 전 영역을 아우르는 ‘Total Solution Creator’로 거듭날 것”이라고 밝혔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