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정책초대] 부산항만공사 부산북항재개발사업단 전찬규 단장

"공공기관으로 지역 사회가 바라는 사회적 책임 이행하는데 노력할 것"

이형근 기자 | 기사입력 2021/10/05 [22:26]

[정책초대] 부산항만공사 부산북항재개발사업단 전찬규 단장

"공공기관으로 지역 사회가 바라는 사회적 책임 이행하는데 노력할 것"

이형근 기자 | 입력 : 2021/10/05 [22:26]

▲ 부산항만공사 북항재개발사업단 전찬규 단장은 "유휴화 된 북항 기능을 재조정해 국제해양관광거점으로 확보하는 것과 사업이 맺은 열매를 시민의 여가와 휴식공간으로 제공하는 것이 사업의 요지"라고 설명했다. (사진=부산항만공사)  © 국토매일

[국토매일=이형근 기자] 부산 북항이 항만의 기능을 신항만에 넘기면서 유휴 시설 활용에 많은 토론이 오갔다.

사업의 중요성 때문에 해양수산부가 추진단을 꾸리고 부산항만공사에서 사업단을 구성해 북항 재개발에 돌입했다.

사업을 지휘하는 부산항만공사 북항재개발사업단 전찬규 단장은 1단계 사업에서 항만재개발의 기준을 남기기 위해 적극적으로 사업지휘에 나서고 있다.

 


북항을 슬리퍼 신고 뛰어놀 수 있는 여가 공간으로


전찬규 단장은 “북항 재개발 사업은 유휴화된 북항의 기능을 재조정해 국제해양관광거점으로 확보하고 재개발해 관광자원화한 다음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자 하는 사업”이라고 목표를 설명했다. 북항 재개발 사업이 맺은 열매는 시민의 여가와 휴식공간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게 사업의 요지이다.

 

그는 “지난 2004년 공사 출범 이후 부산항 발전을 위한 전략과제로 논의를 시작했다”면서 “시민 공론조사와 외부전문가 라운드테이블을 통해 마스터플랜을 수립했으며 지난 2007년 정부로부터 항만재개발 사업의 시행자로 지정받았다”고 사업의 역사를 설명했다.


전 단장은 “2008년 사업계획 및 실시계획 수립을 시작으로 앵커사업인 국제여객터미널을 2015년 건립 완료해 운영중에 있다”고 말하며 “부지조성공사와 공급인입시설 등 민간사업자가 상부 건축물을 원활하게 건립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한다”고 답했다.

올해 목표는 1단계 사업의 준공 시점이 1~2년 이내로 도래하면서 사업지 내부도로와 교량, 친수공원, 마리나 등 개별 사업들이 적기 준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는 것이 공사의 목표라는 게 그의 설명이다.

 


2단계 사업 친수공간과 복합도심에 이어 국제교류의 장이 될 것”


 

전찬규 단장은 “현재 예타에 올라간 2단계 사업은 정부의 기본 계획에 따라 항만과 배후철도, 원도심의 효율적 개발이 목표”라며 “사업 달성을 위해 공사가 부산시, 한국토지주택공사, 부산도시공사, 코레일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현재 정부로부터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고 차기 사업을 설명했다.


북항 재개발사업이 2단계까지 추진되면 어떻게 변할까? 전 단장은 “가장 큰 변화를 들면 앞에서 말한 친수공간과 복합도심은 물론 국제교류의 장이 될 것”이라면서 “여기에 이어 인접한 우암부두는 해양레저산업 클러스터로 육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가 꿈꾸는 부산 북항의 변화는 홍콩, 시드니, 싱가폴 등 세계적인 항만도시와 어깨를 나란히 하는 미항이다. 북항재개발이 시대의 변화와 함께하는 발판을 만드는 것이 사업단의 할 일이다.

 


“15년간 이어진 재개발 피로증 친수공간과 일자리 창출로 보답할 것”


 

전찬규 단장은 “구체적으로 말하면 사업지를 아우르는 경관수로와 친수공원, 클럽하우스와 계류시설을 아우르는 마리나, 오페라하우스, 스카이워크, 해안조망대 등 집객시설과 주거, 상업, 비즈니스 공간 조성”하는 것이 목표로 이 시설을 통해 국내외 많은 사람들이 찾고 즐겁게 머무를 수 있는 공간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가장 관심을 갖는 부분은 공공 인프라의 시민 개방이다.


이어 “부산항 항계 내 항만물류 기능을 유지하는 신선대부두와 감만부두 등은 대내외 환경변화를 예의주시 할 것”이며 “미래의 패러다임 변화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장기적 관점에서 기능 재정립에 대한 논의가 되어야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부산북항개발사업단 전찬규 단장은 공공 인프라의 시민개방이다. 전 단장은 “북항 재개발사업은 지난 2008년부터 15년간 지속되면서 사업 장기화로 시민들에게 피로가 누적됐다”면서 “피로도를 해소하고 주변지역의 침체된 경기 활성화, 일자리 창출, 2030 부산세계박람회 등 부가적인 가치창출이 가능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공공인프라 개발의 필요성을 설명했다.


그는 “앞으로 바라는 점은 오랜 기간 부산항 개발 및 운영으로 인해 파생된 항만관련산업의 침체된 경기를 활성화하는데 노력하겠다”면서 “이번 부산북항 재개발 사업으로 지역사회가 바라는 공공기관의 사회적 책임을 이행하는데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북항재개발 부산항만공사 전찬규단장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