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코로나 여파 서울버스 승객 24% 급감…공항버스는 '폐선위기'

월평균 승객수 공항버스 85.4%↓, 마을버스 27%↓, 시내버스 22.7%↓

박찬호 기자 | 기사입력 2021/02/10 [15:46]

코로나 여파 서울버스 승객 24% 급감…공항버스는 '폐선위기'

월평균 승객수 공항버스 85.4%↓, 마을버스 27%↓, 시내버스 22.7%↓

박찬호 기자 | 입력 : 2021/02/10 [15:46]

 

▲ 경기도민 전용 공항버스 영상사진 캡처.     ©국토매일

 

[국토매일=박찬호기자] 서울 버스 업계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경영 악화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승객이 최대 99%까지 감소한 공항버스는 굴릴수록 적자라 운행을 중단했다.

 

마을버스도 배차 간격을 최대 15분까지 늘린 감축 운행에 나서며 생사의 갈림길에 서 있다. 도심 업무지구와 관광지를 경유하는 시내 순환버스도 아사 위기다.

 

버스 업계를 정부의 코로나 손실보상대상에 포함하고, 지자체가 아닌 정부가 나서달라는 목소리가 나온다.

 

10일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시는 지난해 서울버스 총 승객 수는 전년 대비 24.1%(46342만 명) 급감했다.

 

운송수입 감소 폭은 이보다 더 큰 29.1%(4738억 원)이다. 버스 조합의 자체 대출과 시의 긴급 추경 지원에도 불구하고 상당수 노선은 정상운행이 어려운 지경이다.

 

서울버스 중 공항버스 업계의 타격이 가장 극심했다. 존폐 자체가 도전인 상황이다. 공항버스의 지난해 총 수송인원은 전년 대비 무려 85.4% 급감한 212만 명을 기록했다.

 

3월부터 연말까지 기간 동안 월평균 승객 수가 전년대비 97.1% 줄었다. 5월에는 수송인원이 99.1%까지도 감소했다. 운임수입은 85.7% 줄어든 225억 규모로 쪼그라들었다.

 

▲시내버스-마을버스 이용객 감소 도표(서울시 자료)  ©국토매일

 

운행 할수록 적자가 이어지자 공항버스 대다수는 도산만은 막아보자며 시와 협의하고 운행을 중지한 상황이다. 해외입국자 전용 특별수송 10대와 기타 6개 노선 12대만 운행을 이어가고 있다.

 

마을버스 업계의 타격도 못지않다. 지난 한 해 이용객이 전년 대비 약 27%(11500만 명) 줄었다.

 

코로나 확산세가 두드러졌던 3월과 12월에는 승객이 40% 안팎 줄었다. 운송수입도 전년대비 26.5%(635억 원) 줄었다.

 

주된 타격은 대학가 주요 지하철역 경유 노선에 집중됐다. 이용객수 감소율이 큰 상위 10개 노선 중 8개 노선이 모두 해당 노선이다. 서울과학기술대, 상명대, 한국외대, 한성대, 중앙대, 경희대, 성균관대 등 인근 마을버스 노선이 극심한 타격을 입었다.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수업이 늘어난 결과다.

  

각 자치구는 마을버스 경영 부도를 막기 위해 전체 249개 노선 중 대다수인 175개 노선을 감축 운행하고 있다. 운행 횟수는 평균적으로 17%, 많게는 30%까지 줄어들었다. 영등포07·10·11, 서초20 노선 등은 배차간격이 최대 15분까지도 늘어나 광역버스 수준이 됐다.

 

시내버스의 상황도 악화일로인 것은 마찬가지다. 지난 한 해 승객 수는 전년대비 22.7%(33500만명) 감소했다.

 

연간 운송수입은 전년 대비 22.4%(2758억 원) 줄었다. 도심 업무지구와 남산, 고궁 등 관광지를 경유하는 순환버스 이용객은 관광객 급감과 외출 자제 등의 방역지침의 영향으로 36.9%나 감소했다.

 

서울시와 버스운송업계는 정부가 나서 버스 업계 지원책을 만들어 줄것을 기대하고 있다. 지자체 지원만으로 감당할 수 없는 수준까지 온 만큼 정부가 지갑을 열라는 얘기다.

 

정부의 코로나19 손실보상에 버스업계를 반드시 포함하고 재난지원금을 지급하라는 요구가 거세다.

 

신현종 금창운수 마을버스 대표는 수년째 요금인상도 안 되는 상황에서, 코로나19로 운수업계가 큰 피해를 봤다정부 차원 지원책으로 이번 코로나 손실보상대상에 교통소외지역 시민의 발인 마을버스가 포함돼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서울시는 기존 지원책 이외에 정부 차원의 대책 마련을 촉구할 방침이다.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시민의 발인 서울버스 역시 코로나19로 인해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다국회와 정부 차원의 관심을 통한 보다 실효성 있는 대책 마련을 위해서도 애 쓰겠다라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