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이낙연 "전라선 KTX문제 김현미 장관에서 부탁했다"

"제4차 국가 철도망 구축계획에 포함시킬 것"

김승섭 기자 | 기사입력 2020/10/30 [13:56]

이낙연 "전라선 KTX문제 김현미 장관에서 부탁했다"

"제4차 국가 철도망 구축계획에 포함시킬 것"

김승섭 기자 | 입력 : 2020/10/30 [13:56]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더불어민주당)  © 국토매일

 

[국토매일=김승섭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30일 "광주의 현안인 송정역 확장과 전남·전북이 공통으로 관심을 갖고 있는 전라선 KTX 문제는 내년부터 2030년까지 추진하게 되는 '제4차 국가철도망 건축계획'에 포함하도록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에게 부탁을 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광주시의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같이 밝힌 뒤 "'BC', 비용 대비 편익이 국간에 따라 들쭉날쭉한 것 같다"며 "전주, 여수가 높게 나오고 그 중간에 있는 남원이나 곡성 구간이 낮게 나오는 문제가 있는 것 있는 것 같은데, 우리 시, 도민 여러분께서 아시는 것처럼 KTX 호남선도 처음에는 BC가 낮게 나왔지만 막상 개통을 해놓고 보니 수요가 엄청나게 몰리고 사람들이 많이 이용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라선도 그럴 수 있다고 믿고 이번에 국가 철도망 건축계획에 포함시켜서 국가 균형 발전에 기여하는 동선, 동맥이 되도록 부탁을 드렸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앞으로도 저희들이 최대한 노력을 하겠다"고 약속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