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현대건설, UAM 버티포트 구축 실증사업 추진

현대차ㆍ인천국제공항공사ㆍKT 4개사 업무협약 체결

김영도 기자 | 기사입력 2020/09/21 [09:33]

현대건설, UAM 버티포트 구축 실증사업 추진

현대차ㆍ인천국제공항공사ㆍKT 4개사 업무협약 체결

김영도 기자 | 입력 : 2020/09/21 [09:33]

▲ 좌로부터 KT 전홍범 부사장, 현대자동차 신재원 부사장, 인천국제공항공사 백정선 본부장, 현대건설 서경석 부사장(사진=현대건설).  © 국토매일


[국토매일 김영도 기자] 현대건설이 오는 2025년 유인드론 시대를 맞아 드론 항공 시장에 본격적인 채비에 나섰다.

 

현대건설은 지난 18일 인천공항청사 서관에서 인천국제공항공사, 현대자동차, KT와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의 성공적 실현 및 비행실증’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현대건설 서경석 부사장과 현대자동차 신재원 부사장, 인천국제공항공사 백정선 본부장, KT 전홍범 부사장 등 4개사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4개사는 협약으로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 로드맵 공동 추진 및 협력 ▲K-UAM 그랜드챌린지 공동참여 ▲UAM 이착륙장 건설 및 운영 등 공동연구 및 사업협력 ▲주요 기술시장의 동향파악 및 상호교류를 통해 긴밀한 협력관계를 구축한다.

 

업무협약은 4개사의 역할과 협력방안 정립을 통한 공동 비행실증사업 추진이 주된 내용으로 2025년 도심항공교통서비스를 목표로 하고 있는 국토교통부 민관협의체 UAM Team Korea(UTK)와 협력해 산업육성에 적극 지원할 것으로 기대된다.

 

▲ 플라잉카 수직이착륙비행장(Vertiport)  © 국토매일

 

현대건설은 업무협약에 따라 UAM 이착륙장 버티포트의 구조와 제반시설 설계ㆍ시공 표준안과 육상교통 연계형 복합환승센터 컨셉을 개발하고 UAM 실증사업 시설 구축을 지원한다.
 
특히 현대자동차가 CES2020에서 UAM 미래도시 비전을 공개하며,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프로바이더(Smart Mobility Solution Provider)로의 혁신전략을 추진하고 있어 시너지 창출이 기대된다.

 

한편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인천공항 UAM 구축·운영 및 실증, 현대자동차는 UAM 기체개발 및 시험비행 지원, KT는 UAM 통신인프라 구축을 중점적으로 담당할 예정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미래 신시장인 UAM 생태계를 다양한 모빌리티 서비스를 연계하는 차세대 인프라 사업모델로서 바라보고, 전략적 육성과 기술 개척을 해나가겠다”며 “이를 위해 회사의 역량과 자원을 집중하여 세계가 주목하는 한국형 도심항공교통의 성공적 구축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현대건설,현대자동차,인천국제공항공사,KT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