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어른들의 위선적인 말과 행동 그리고 본성이 소설을 통해 어떻게 투영되는지

실전, 모국어 양정규 소설

박찬호 기자 | 기사입력 2020/09/18 [13:36]

어른들의 위선적인 말과 행동 그리고 본성이 소설을 통해 어떻게 투영되는지

실전, 모국어 양정규 소설

박찬호 기자 | 입력 : 2020/09/18 [13:36]

실전, 모국어 양정규 소설집 경기문학 35

양정규 지음 | 청색종이 | 20200915

 

  양정규소설 표지 © 국토매일


[국토매일=박찬호기자] 양정규 작가의 첫 소설집
실전, 모국어2017년 등단 이후 발표한 작품과 신작으로 구성되어 있다.

 

작가는 수록작 6편의 소설 속에 자신의 분열된 자아를 담아내고 있다고 진술한다. 이 책에서 작가는 서술자의 말하기를 독특한 소설의 장치로 활용하고 있다.

 

실전, 모국어에서는 거짓말을 다루며, 매일 죽고 싶다던 복만 씨에게에서는 고백이라는 형식으로 이야기를 전개한다.

 

거짓말은 사실과는 다른 것을 사실처럼 꾸민다는 점에서 은폐의 화법이며, ‘고백은 감추어두었던 것을 드러내는 말하기라는 점에서 거짓말과는 대조를 이룬다.

 

그런데 양정규의 소설에서 각각의 말하기는 또한 역설적인 움직임을 함께 펼친다. 표제작 실전, 모국어에서 모국어는 국적, 피부색 뿐 아니라 사상과 정체성까지 드러낸다.

 

한국인으로서 미국에 살면서 한국어도 영어도 잘 못하는 인물을 통해 어른들의 위선적인 말과 행동 그리고 본성이 어떻게 투영되고 또 발현되는지 표현하고 있다.

 

문학이라는 경이(驚異)를 기록(記錄)한다는 의미의 ......시리즈는 경기문화재단 전문예술창작지원 문학 분야 선정작 시리즈이다.

 
광고
광고
문화 많이 본 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