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LH, 고양탄현지구 마스터플랜 공모 당선작 선정

최우수작 선진컨소시엄의 '울림' 선정…입체적 도시공간계획 설계

김영도 기자 | 기사입력 2020/08/14 [09:11]

LH, 고양탄현지구 마스터플랜 공모 당선작 선정

최우수작 선진컨소시엄의 '울림' 선정…입체적 도시공간계획 설계

김영도 기자 | 입력 : 2020/08/14 [09:11]

▲ 고양탄현지구 마스터플랜 공모전에서 선진컨소시엄이 제안한 '울림'이 최우수작으로 선정됐다(사진=한국토지주택공사).  © 국토매일


[국토매일 김영도 기자] 고양탄현지구 마스터플랜 공모전에서 숲과 공원, 지역주민과 소통하는 생활SOC 설치 및 다양한 스마트 서비스를 제공하는 도시를 설계 제안한 선진컨소시엄이 최우수작으로 선정됐다.

 

LH(사장 변창흠)는 14일 고양탄현지구 입체적 마스터플랜 설계공모 결과 선진컨소시엄의 ‘울림’을 최우수작으로 선정했다.

 

지난 3월 개발지구로 지정된 고양탄현지구는 20년 이상 방치된 장기미집행공원인 탄현근린공원 부지를 활용해 주택 약 3천호를 공급하는 사업으로, LH는 이곳을 가로공간과 건축물이 어우러지는 도시로 조성하기 위해 지난 5월 ‘입체적 마스터플랜’ 설계를 공모했다.

 

공모를 통해 최우수작으로 선정된 선진컨소시엄은 ‘우리들의 숲속 보금자리, 울림’이라는 비전을 설정하고, ‘자연ㆍ기억ㆍ소통ㆍ혁신의 울림’이라는 4가지 콘셉트로 숲과 공원, 지역주민과 소통하는 생활SOC 설치 및 다양한 스마트 서비스를 제공하는 도시를 제안했다.

 

특히 탄현지구의 지형을 살려 황룡산과 고봉산을 연결하는 광역녹지축을 구축하고 커뮤니티 활성화를 위한 가로공간 및 안전한 보행로 조성방안을 제시해 좋은 평가를 받았다.

 

당선 업체는 지난 13일 LH와 고양탄현 공공주택지구 조사설계용역 계약을 체결했으며, 앞으로 도시ㆍ건축, 환경, 교통 등 분야별 전문가와 관계기관과의 협력해 특색있는 입체적 도시공간계획을 마련하고 연내 지구계획을 신청할 예정이다.

 

LH 공공택지사업처 이병만 처장은 “설계공모에서 제시된 다양한 아이디어를 적극 사업계획에 반영할 예정으로, 주민들로부터 사랑받는 도시를 조성하고 정부의 수도권 30만호 주택공급 정책을 차질없이 이행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국토지주택공사,고양탄현지구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