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서울시 "신규택지 1만2000호 2024년 내 착공"

박찬호 기자 | 기사입력 2020/08/11 [18:33]

서울시 "신규택지 1만2000호 2024년 내 착공"

박찬호 기자 | 입력 : 2020/08/11 [18:33]

 

▲ 청량리역 인근 아파트 공사현장 전경 <이미지 사진-해당 기사와 관련없음>     ©국토매일

 

 

[국토매일=박찬호기자] 서울시는 8·4공급대책을 통해 발표된 서울지역 신규택지 중 12000호를 2024년내 착공하겠다고 밝혔다. 중랑구 면목행정타운 등에서 빠르게 공급될 예정이다. 또한 공공참여형 고밀재건축과 공공재개발 사업의 시범지 발굴에도 속도를 내겠다는 방침이다.

 

11일 서울시는 지난 8·4공급대책을 통해 발표된 서울시 물량 11만호가 차질 없이 공급되도록 행정2부시장을 단장으로 하는 4개 추진반의 '주택공급TF'를 구성한다고 밝혔다. TF공공재개발 활성화 유휴부지 발굴 및 복합화 공공참여형 고밀재건축 지분적립형 분양주택 총 4개 추진반으로 구성된다. 이달 중 서울시장 권한대행 주재로 1차 분야별 추진계획 회의를 개최한다.

 

먼저 서울시는 신규택지 발굴 사업 중 서울시에서 제안한 총 11개 단지 12000호는 관계기관과 협의를 통해 오는 2024년 내 각 사업들이 착공하겠다는 방침이다. 대표적으로 중랑구의 면목행정타운의 경우 서울시와 자치구, 국토부 간 긴밀한 협조를 통해 국비 및 시비를 지원하고 세부사업계획을 수립하는 등 사업 추진에 속도를 낼 예정이다. 상암DMC의 경우 당초 계획했던 복합비즈니스센터의 복합개발은 계속해 추진 할 계획이다. 다만 일부 연면적을 활용해 도서관 등 지역생활SOC와 주거를 병행해 추진 할 계획이다.

 

'공공재개발 사업'9월부터 재개발조합 등 주민 대표로부터 후보지 공모신청 접수를 받아 11월부터 후보지를 선정한다는 방침이다. 서울시는 공공재개발 신규지정 사전절차를 대폭 단축(18개월6개월)하고, 사업시행인가의 절차를 간소화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공공참여형 고밀재건축'은 국토교통부와 공공정비사업 TF를 구성해 사업 활성화 실행방안을 마련한다. 더불어 LH공사(주관), SH공사, 한국감정원이 공동 참여하는 '공공정비사업 지원센터'를 설치할 예정이다. 특히 시는 시범 단지 시뮬레이션 등을 통해 기본모델을 만들어 사업 참여를 검토하고 있는 조합 등 사업주체에게 제시, 선도사업 1~2개소를 조속히 선정하여 확산해 나갈 계획이다.

 

더불어 '지분적립형 분양주택'을 실제 분양시장에 적용할 수 있도록 제도개선 및 운용기준 마련을 위한 국토부·서울시 실무TF도 즉시 가동한다.

 

한편 서울시와 국토부는 이러한 제도개선 및 추진상황 전반을 공유·점검하고 서울권역 주택공급 확대방안이 차질 없이 이행될 수 있도록 '시장관리 협의체'를 격주로 개최하여 운영하기로 했다.

 

김학진 서울시 행정2부시장은 "이번 서울권역 등 수도권 주택공급 확대방안은 정부와 서울시가 충분한 논의와 협의를 거쳐 발표한 것으로, 서울시는 약속한 서울지역 내 11만호 주택공급이 차질 없이 이뤄지도록 속도를 내겠다""특히 공공참여형 고밀재건축과 공공재개발 사업의 시범 사업지 발굴 등을 국토부와 긴밀히 협의해 추진하겠다. 연내에 가시적인 성과를 만들어 새로운 제도가 시장에 자리 잡고 확산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