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근로자공제회, 사진·영상 공모전 시상식 개최…'난 힘들지 않아’ 대상

건설근로자부문 6점, 일반부문 10점 선정

박찬호 기자 | 기사입력 2020/08/10 [18:08]

근로자공제회, 사진·영상 공모전 시상식 개최…'난 힘들지 않아’ 대상

건설근로자부문 6점, 일반부문 10점 선정

박찬호 기자 | 입력 : 2020/08/10 [18:08]

▲ 건설근로자공제회가 주최한 제11회 사진·영상 공모전에서 대상을 수상한 ‘난 힘들지 않아' (사진=건설근로자공제회)  © 국토매일

 

[국토매일=박찬호 기자] 힘든 업무환경 속에서도 희망을 잃지 않고 살아가는 한 건설근로자의 환한 미소를 담은 이현중 씨의 사진작품 ‘난 힘들지 않아’가 건설근로자공제회가 주최하는 사진·영상 공모전에서 대상을 수상했다.


건설근로자공제회는 7일 오전 제11회 ‘건설근로자의 땀과 보람, 그 행복한 동행’ 사진·영상 공모전 시상식을 개최했다.


건설근로자 사진·영상 공모전은 건설현장에서 국민을 위한 삶의 공간을 만들며 땀 흘리는 건설근로자의 사회적 인식 전환 및 전문직업인으로서의 이미지를 높이기 위해 공제회가 고용노동부, 국토교통부 등의 후원을 받아 2010년부터 매년 실시하고 있다. 수상작은 퇴직공제제도, 복지사업 등 공제회가 추진하는 사업 홍보에 활용된다.


이번 공모전에서는 4월 1일부터 5월 15일까지 접수된 총 571점의 작품 중 사진 및 영상 전문가들의 2차례에 걸친 심사를 통해 영상작품 1점을 포함한 건설근로자 부문 6점과 일반부문 10점이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건설근로자 부문 대상에는 이현중 씨의 ‘난 힘들지 않아’, 최우수상에는 이성욱 씨의 ‘2인 1조 작업’이 선정됐다. 일반 부문에서는 최관식 씨의 ‘저 높은 곳을 향하여’가 대상을, 임지연 씨의 ‘따뜻한 이야기’가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건설근로자 부문 대상을 수상한 이현중 씨는 “때로는 힘든 현장 업무이지만, 웃으며 일하는 근로자의 모습을 담고자 했다”며 “뜨거운 여름의 더위도 잘 이겨내고, 모든 현장의 근로자들이 안전사고 없이 마무리되는 해가 되기를 바란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수상작은 공제회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오프라인 전시회 대신 온라인 전시회를 위한 영상앨범으로 만들어져 전국 지자체 문화포털 등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공제회 관계자는 “공모전에 관한 관심이 높아져 이번 공모전에 우수한 작품이 많이 접수됐다”며 “일선 현장에서 묵묵히 땀 흘리는 건설근로자의 빛나는 모습이 일반 국민에게 더 많이 알려지길 바란다”고 전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