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공항항공 노동자 9월 실업대란 극복' 서명운동 5천명 돌파

노조 "1만명 목표, "정부 대책마련해야"

김승섭 기자 | 기사입력 2020/07/30 [15:17]

'공항항공 노동자 9월 실업대란 극복' 서명운동 5천명 돌파

노조 "1만명 목표, "정부 대책마련해야"

김승섭 기자 | 입력 : 2020/07/30 [15:17]

▲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로고  © 김승섭 기자

 

[국토매일=김승섭 기자]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 확대·연장' 등을 요구하며 '공항항공 노동자 9월 실업대란 극복' 서명운동을 벌이고 있는 민주노총 산하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이하 공공운수노조)은 30일 오후 관련해 회의를 갖고 향후 예고된 2차 서명운동 기간을 앞당길지 논의했다.


서울 철도회관 노조 사무실에서 열린회의에서 조합원들은 "코로나19가 만든 고용위기로 7만 6000 여명의 인천공항·항공 노동자 가운데 3만 명이 권고사직, 유·무급휴직, 정리해고 등으로 고통받고 있다"며 정부의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이들은 "9월 종료되는 특별고용지원업종 연장과 면세점·호텔 등 하청업체 확대 지정, 고용유지지원금을 회피하는 사업주들을 강제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공공운수노조는 전국철도노조 조합원들에게도 서명운동에 적극 참여하는 협조를 요청해놓은 상태다.


공공운수노조 관계자는 이날 '철도경제신문'과의 통화에서 "지난 9일부터 30일까지 벌인 서명운동에는 현재 5000여명 가량 참여한 것으로 집계되고 있다"며 "2차로 다음달 1일부터 15일까지 서명운동을 이어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관계자는 "1만명이 목표인데, 서명운동이 적극적으로 이뤄질 경우 시기를 앞당기는 방안도 고려중이다"고 밝혔다.


관계자에 따르면 오는 9월 15일부터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원은 종료되며 항공사, 조업사, 하청사 노동자 모두에게는 무급휴직이나 실업이라는 위기가 닥칠 수 있다.


또한 여전히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면세점·상업시설 간접고용 노동자들의 고통은 길어질 수 밖에 없는 현실.
사각지대에 놓인 공항·항공 업종을 획기적으로 포괄하는 방식으로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이 확대·연장돼야 한다는 것이 노조 측의 주장이다.


관계자는 이를 위해서는 "특별고용지원업종에 속한 사용자는 고용유지지원금 신청을 의무적으로 하게 해야 한다"며 "무급휴직을 강요하고, 기약도 없이 노동자들의 생계를 무너뜨리는 상황이 여전히 진행 중인데 사용자의 선택에 따라 노동자의 생계가 좌우되는 상황을 끝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여기더해 "항공사 하청업체들은 정부지원을 거부하고, 노동자를 해고하거나 무기한 무급휴직으로 내몰았다"며 "정부지원이 가능함에도 고용유지를 포기하는 사용자들을 고용노동부가 적극적으로 특별감독하고, 제도의 현실적 적용이 가능하도록 강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