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기자수첩] 문 대통령의 선택, '이인영' 남북철도 연결 실마리 풀릴까

김승섭 기자 | 기사입력 2020/07/27 [16:16]

[기자수첩] 문 대통령의 선택, '이인영' 남북철도 연결 실마리 풀릴까

김승섭 기자 | 입력 : 2020/07/27 [16:16]

▲ 김승섭 기자  © 국토매일

[국토매일-김승섭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이인영 통일부 장관에 대한 임명을 재가하면서, 현재 꽉막혀있는 남북 간 철도연결 사업이 탄력을 받을 지 주목된다.

 

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2년 전 4·27 판문점선언을 통해 남북철도 연결 및 현대화에 합의해 남북 철도 연결에 대한 의지를 밝힌 바 있다.

 

남북정상은 당시 동해선 및 경의선 철도·도로 연결 및 현대화에 합의하고, 경의선·동해선 철도 남북 공동 현지조사를 실시했다.

 

이 같은 합의를 기초에 두고 있는 가운데 국회 남북경협특별위원회 위원장을 지낸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통일부 수장을 맡으면서 철도연결 사업이 수면 위로 급부상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납북 간 철도연결 사업은 노무현 전 대통령 당시 '동북아허브구상', 박근혜 정부 때 유라시아 횡단철도 구상과 맞물리며 정권마다 정부의 정책으로 적극 반영돼 왔다.

 

이 장관은 국회 인사청문회 당시 남북 나 철도·도로 연결, 개별 관광 등에 대한 입장을 밝혔고, "남북 간 철도·도로 연결은 남북 정상 간 합의 사업으로 조속히 이행할 생각이다"며, 철도 현대화를 위한 정밀 조사를 될 수 있는 대로 조기에 추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장관은 취임식도 갖지 않은 채 곧바로 업무를 시작했고, 이 같이 업무를 시작한데 대해 출근길,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바로 현안을 챙겨보고 통일부에서 필요한 여러가지 사안들, 전략적, 정책적 대책을 마련하고 실천하겠다"고 밝혔다.

 

우선 순위로 추진할 업무에 대해서는 "(남북 간) 대화 복원"이라며 "인도적 협력은 즉각 실천하고 그 과정에서 우리(남북) 신뢰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즉, 신뢰회복, 대화복원, 인도적 지원, 남북 간 관광사업 재개, 문화교류, 이산가족 상봉, 철도연결 등을 서두르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정부는 현재 '동해북부선 강릉~제진 철도건설사업'을 적극 추진하고 있고, 이 사업은 지난 2000년부터 남북 간 합의해온 철도연결사업의 일환이다.

 

이 장관은 2002년 대선 때 노무현대통령후보 선거대책위원회 인터넷선거특별본부 기획위원장을 지냈고, 이듬해 한반도재단 동북아전략연구소장을 역임했다.

 

17대 국회에 입성하면서 대표적 친노(親盧)인사로 분류됐고, 2012년 대통령선거 때는 문재인 후보 선거대책본부 본부장을 지냈다.

 

문 대통령 당선 후 대표적 친문(親文)인사로 인식되면서 노무현-문재인 정부 간 공통분모를 연결시킬 수 있는 '아이콘'이 되고 있다.

 

북한과의 대화복원이 전제이긴 하지만 문 대통령의 임기가 1년 반이 채 남지 않은 가운데 이 장관이 통일부를 이끌게 되면서 노 전 대통령의 구상과 현 정부의 대북정책을 이어 결과물을 만들어 낼 것이라는 기대가 커지는 이유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